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가끔 익명 공간에서 뭔가 피해의식과 증오심에 사로잡혀 나오는 비방성 글을 볼때면
이 홈페이지를 통해 처음으로 영성관련 그룹들을 접하게 되었고
현재도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 저로서는(가입한지 반년이 넘었는데도 글 한번 못 올려보고 보기만하고 있습니다. 감사하면서도 죄송^^;) 솔직히 기분이 좀 상하는 것을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왜 이곳에 계신 분들이 진정으로 추구하고자 하는 것의 핵심은 보지 못하고
있는건지 그 점이 항상 안타까왔죠.

근데 익명 공간에 또 그런 부류의 글이 올라온 것을 보고
또 다시 욱 하는 감정에 뭔가 반박의 글을 올리려고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아직 감정을 다스리는게 익숙하지 못해서요^^;) 쓰다보니까 어느새 그 감정이 슬그머니 사라져 버리더군요.
과연 내가 쓴글이 이 사람에게 어떻게 받아 들여 질지를 생각하다보니
그다지 좋은 결과가 상상이 안 되더군요.
결정적으로 그런 글을 읽고도 리플란에 '사랑합니다' 라고 올리신 글을 보니 더 이상
화도 안 나더군요. 그 분에게 필요한 글들을 이미 다른 분들이 덧글 붙여 주셨기에
저는 그냥 지워 버렸습니다.

자신이 표현한 말과 글을 통해서 자기 자신도 배운다는 익명공간에서의 어떤 글이 생각납니다.
역시 뭔가 표현하려는 시도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지금 올리는 이 글을 통해서도 저는 이미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그 동안 글로써 뭔가를 표현한다는 것에 대해
제 스스로 어떤 강박관념같은 것이 있었나 봅니다.
글을 통해 저의 영적인 수준이 가늠 될수있다는 바보같은 생각 같은거요. 하하^^
이젠 뭐 상관 없습니다.
제 속에 있는 것들을 끄집어 내야 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기때문이죠. 그리고 좀더 용기를 내서 그런 과정을 서서히 받아들이려 합니다.

현재로선 많이 막혀있는 이 가슴을
남들 앞에 꺼리낌 없이 펴 보일 날이 곧 다가오기를 희망합니다.  
바다와 같은 넓은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바다(?)들이는
그런 사람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읽어 주셔서 감사해용~^^
조회 수 :
942
등록일 :
2003.06.06
00:07:33 (*.33.118.51)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32868/8e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32868

흰구름

2003.06.06
09:36:35
(*.73.216.94)
솔직하신 분이군요. 자주 글 올려주세요 ^^

신수아

2003.06.07
00:46:37
(*.237.111.27)
굳 입니다! 따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744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65124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78190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03610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31887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69178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2307
2010 쉘단의 업데이트(6월 10일) 중에서... [1] 김일곤 2003-06-11 810
2009 외계인? [3] 푸크린 2003-06-10 974
2008 밀레니엄 바이블 2- 잊혀진 진실 그리고 지구의 운명 white 2003-06-09 973
2007 6 월 마법사 코스와 함께 하는 [ Creative Dance ] 사랑 2003-06-09 725
2006 PAG 서울 회원 모임 안내입니다. file 심규옥 2003-05-28 764
2005 My Story By Sheldan Nidle [4] file 푸크린 2003-06-06 35531
» 내 자신을 표현하는 글. 그 안에서의 배움. [2] 도랑 2003-06-06 942
2003 서울회원모임 장소 변경 안내입니다. file 심규옥 2003-06-05 869
2002 익명공간 개설취지에 대해서..... [2] 김양훈 2003-06-05 608
2001 생각의 중독에서 벗어나기 [3] 이혜자 2003-06-03 717
2000 6월 마법사코스 안내^^ [2] file 나뭇잎 2003-06-03 934
1999 은하간 위원회로부터의 메세지 5/29 [2] [32] 이기병 2003-06-03 719
1998 한국의 잘못된 교육에도 신경 써 주십시요. 여러분 [7] [26] 윤상필 2003-06-02 742
1997 美상원委, 이라크 WMD 정보 정확성 조사 계획 [4] [48] 김일곤 2003-06-02 1025
1996 "백악관, 파월에 미확인 정보 발표토록 압력" [24] 김일곤 2003-06-01 783
1995 네사라-번영프로그램 규모? [3] [2] 아갈타 2003-06-01 822
1994 불쌍한 돼지들... [23] 푸크린 2003-05-31 876
1993 알파 & 오메가 [3] [1] 하지무 2003-05-30 1071
1992 지구촌 곳곳 이상기온 [2] [2] 김일곤 2003-05-30 845
1991 벨링거 5/27/2003 [28] 이기병 2003-05-29 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