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do001.bmp
 
지난 밤 가이아킹덤은 도의 길을 보았다.
줄잡아 30계단이 넘는 도의 길이었는데, 그림의 윤곽만 잡혀있을 뿐 명칭은 생각나지 않는다.
내용인즉 도를 깨우친 시점이 이제 겨우 걸음마를 배운것이고
거기서부터 시작이라는 도표였다.
아 전해온 영상을 그림으로 시각화해서 명칭까지 모두 기억한다면 좋을텐데, 아쉽다.
그 많은 단계중 딱 하나 도의 명칭만 생각이 난다.
글로서 그림을 설명하자면,
도의 길까지는 30여단계쯤 되었는데 연푸른 색으로 상위 층과는 구분이 되어있었으며
거기서부터 본격적으로 도의 입문이었는데 수직적으로 나열되었다기보다 지그재그로 올라가는 단계였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옆으로 그려진 척추의 모형과 비슷했다.
그러니까 도의 단계는 요추5번직전까지의 단계였으며, 그 그림은 송과체를 지나 백회까지 이어졌다고 보면된다.
척추만 타고 올라간것이 아니라 가슴부근에서 심장이며 여러장기의 혈점이 나열되었다.
 
영상에서는 특히 이원성의 극복을 강조하였다.
이원성의 극복없이는 그림에서의 도의위치까지는 이룰 수 있으나 그 이상은 어렵다는 내용이었다.
 
2017.4.17. 가이아킹덤 최종정리함
조회 수 :
354
등록일 :
2017.04.17
12:38:50 (*.60.247.27)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14880/9d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14880

조가람

2017.04.17
14:26:01
(*.233.193.90)

인간에게 있어서 척추는 매우 중요한 기관입니다.특히 척추는 우주의 생명력을 받아들이고 제어하며 에너지 분배를 하며 dna의 변화를 야기하는 매우 중요한 기관입니다.그러므로 척추혈을 마사지 하고 관리하는 것은 수행에 광장히 중요한 요소라 할수 있습니다.

가이아킹덤

2017.04.18
12:18:13
(*.60.247.27)
창조주는 이원성의 실험을 주제로 던져놓고 인류에게 자유의지를 선물로 주셨습니다.
그리고 한마디 하십니다.
살아서 돌아오라......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살아서 하느님에게로 돌아가야 합니다.
도를 이루고나서 거기서부터 걸음마를 시작하여 한계단 한계단 차원을 거슬러가다보면
어느순간 하느님의 나라에 서 있는 자신을 볼 것입니다.
그 순간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바로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는 것이죠.^^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63257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76287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01542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29720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66998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0135
151 [ 문재인 ] 생명사랑 - 사람 동물 식물 자연 /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 [1] 베릭 2017-04-16 349
150 더 플랜 [김어준의 파파이스#141] 정해진 결과를 위해 미리 만든 조작해킹프로그램 [7] 베릭 2017-04-16 353
149 안 알려진 안철수의 과거 -안철수 벤쳐 비리 [3] 베릭 2017-04-17 352
» 도의 길을 보다 [2] 가이아킹덤 2017-04-17 354
147 생명체의 의식이 우주와 교감하는 원리 [3] 조가람 2017-04-17 702
146 오랜만에 들러서 [2] 조금더 2017-04-18 356
145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두얼굴의 인간들 [5] 베릭 2017-04-19 367
144 ‘주사파 출신’ 하태경이 종북 논란 올인 까닭은? [3] 베릭 2017-04-19 342
143 소련 KGB -- 북한 보위부 -- 주사파. 학생운동권 혁명론. [2] 베릭 2017-04-19 354
142 대선토론수준하고는 쯧쯧 [3] 베릭 2017-04-20 361
141 현대사회의 물리학 담비 2017-04-20 361
140 주적이라고 찍으면 뭐가 달라집니까? [2] 베릭 2017-04-21 352
139 심상정의 의식 수준 [2] 베릭 2017-04-21 352
138 메갈과 정의당 [2] 베릭 2017-04-21 342
137 친노는 죽여도 돼~ 네까짓게 뭔데! 라고 놀부심통을 부리는 진보와 보수 두세력들 [4] 베릭 2017-04-22 344
136 故 최경위는 억울하다 - 문정부 들어서자 정윤회 문건 재조사 [3] 베릭 2017-04-22 350
135 송민순의 자의적 기억 의도적 생력 - 김연철 인제대 교수 [1] 베릭 2017-04-22 381
134 NLL 먼저 정리할게요 [3] 베릭 2017-04-22 362
133 김연철 교수 - 사드(THAAD) 배치는 경제 외교에 부정적 [1] 베릭 2017-04-22 351
132 [팩트체크]김연철 교수 페북 - 북한에 돈을 퍼 줬다고요? [2] 베릭 2017-04-22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