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comment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폴리뉴스 스페셜인터뷰]김연철 인제대 교수

“사드(THAAD) 배치가 안보에 미칠 긍정적 영향 미미,

경제 외교에 부정적 파급 클 것“  


게시일: 2016. 3. 8.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외교, 남북관계 등의 중요 사안에 대한 공론화 과정 사라져”

폴리뉴스와 월간 폴리피플은 지난 23일

남북문제 전문가인 부산 인제대의 김연철 교수를 모시고

 북한 핵실험과 로켓발사 이후 우리정부의 사드배치와 개성공단 폐쇄 등

대북강 조치로 조성된 남북간의 군사적 긴장국면의 해법에 대한 견해를 듣는 자리를 가졌다.


정부가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입주기업체들에 대해 좀 더 배려했다면

피해를 줄일 수도 있었다고 밝히면서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신포에서 경수로사업

철수하던 당시와 비교하면 과정상의 문제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드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

우리 경제나 외교적 입지에 미칠 영향을 감안한다면

우리 정부가 앞서 나가는 것에 대해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연철 교수는 남북간에 이미 불신의 너무 깊어져서

박근혜 정부 남은 기간 동안 남북관계를 되돌리기는 어려울 것이라 전망하면서


한반도의 지정학적 조건을 감안한다면

중국미국의 대결 한반도에서 펼쳐지는 것은

우리가 경험했던 전쟁의 참화를 다시 자초하는 우범할 수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가서는 안 될 것이라 강조했다.


아울러 야당이 남북문제에 있어 사람과 경험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하고 끌려 다니는 것은

정부의 문제해결 능력에 대해 제대로 문제제기를 하지 못하고

야당이 가진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경향포토]백악관 특사들과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입력 2017.05.16.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미국측 특사 매튜 포틴저 백악관 선임행정관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profile
조회 수 :
456
등록일 :
2017.04.22
13:59:48 (*.13.103.52)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15388/14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15388

베릭

2017.04.22
14:01:30
(*.13.103.52)
profile

http://v.media.daum.net/v/20170502113456075

악랄해지는 랜섬웨어..1Q 최고점 찍었다

사용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해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의 기세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집계한 '2017년 1분기 사이버 위협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KISA가 1분기에 수집·분석한 악성코드 중 랜섬웨어가 44%(275개)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지난 한 해 동안 접수된 랜섬웨어 건수가 1438건임을 감안할 때 올해 민원접수 건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1분기 수집된 악성코드 중 44%가 랜섬웨어..KISA 민원접수 1000건 육박

[머니투데이 김지민 기자] [1분기 수집된 악성코드 중 44%가 랜섬웨어…KISA 민원접수 1000건 육박]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집계한 '2017년 1분기 사이버 위협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KISA가 1분기에 수집·분석한 악성코드 중 랜섬웨어가 44%(275개)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출처=KISA

사용자의 데이터를 암호화해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의 기세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집계한 '2017년 1분기 사이버 위협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KISA가 1분기에 수집·분석한 악성코드 중 랜섬웨어가 44%(275개)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원격제어(224개·35%) 정보탈취(80개·13%) 파밍(38개·6%) 디도스(8개·1%) 등이 뒤를 이었다.

랜섬웨어 민원접수 건수는 2016년 3분기 197건에서 4분기 712건으로 약 3.5배 증가한 후 올해 1분기 990건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 한 해 동안 접수된 랜섬웨어 건수가 1438건임을 감안할 때 올해 민원접수 건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랜섬웨어는 절대적인 양이 늘어날 뿐 아니라 변종이나 신종 등 종류도 다양해지고 있다. 시스템상에 악성코드 파일로 존재하지 않고 메모리나 레지스트리상에서만 존재하는 '파일 없는 악성코드'나 특정인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를 훔치는 스피어피싱, 정상파일 위장 등 여러 유형으로 배포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파일 없는 악성코드, 리눅스 타깃 ‘킬디스크'(KilDisk) 변종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렸고 2월에는 설문지를 위장하거나 공인인증서 탈취를 위한 랜섬웨어가 발견됐다. 3월에는 근로계약서를 사칭하는 랜섬웨어도 나타났다.

특히 올 들어 한국 사용자들을 겨냥한 이른바 '한국 맞춤형 랜섬웨어' 출몰이 잦아졌다. 국내 맞춤형으로 제작되는 랜섬웨어로 유명한 '비너스락커'가 주요 기관과 기업을 겨냥해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최근 발견된 비너스락커는 기존 버전에 없던 한글(.hwp) 확장자를 암호화하는 기능이 추가됐고 분석을 어렵게 만들기 위해 난독화 코드가 강화됐다는 설명이다.

‘근로계약서를 보내드립니다’라는 제목의 e메일로 전파된 랜섬웨어도 한동안 기승을 부렸다. '근로계약서.hwp'와 '실행예산변경.hwp' 파일이 첨부된 e메일을 열고 해당 문서를 열람하면 정보탈취 악성코드에 감염돼 PC 기본정보(컴퓨터 이름, 사용자 이름, CPU, 메모리 정보 등)가 외부로 전송된다.

랜섬웨어는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폭증하고 있다. 트랜드마이크로에 따르면 2016년 1년간 랜섬웨어 종류는 29가지에서 247가지로 752% 증가했고 공격자들은 랜섬웨어를 통해 1년 동안 10억달러에 가까운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e메일은 가장 흔히 사용되는 랜섬웨어 유입 경로"라며 "웹과 e메일 게이트웨이 솔루션을 사용하고 잠재적으로 위험한 URL들과 첨부파일, 악성 페이로드 필터링 방식을 쓰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한편 랜섬웨어와 함께 1분기에는 중국발 공격, IoT(사물인터넷) 취약점 등을 악용한 공격 위협도 지속됐다. 특히 IoT 취약점 신고 건수가 1년 만에 3배 가까이 늘면서 IoT 시대 보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싸드 문제에 대한 저의 입장.

문재인이 문제가 아니라

언론 지식인 정치인 니들 싹 다 문제





     

                       



진보 진영에선 김진명하면 미친사람 취급하는 사람들이 꽤 있는 데
이번 사드 사태와 관련되어서 우리가 반대하면 끝으로 보는 거 같아서
캐나다 피어슨 총리 얘기를 하면서 미국이 어떻게 나올지 잠깐 생각해봤습니다



             "사드를 번복하면 미국이 보복한다." 김진명 말이 헛소리라고?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초속 108km 가평 UFO

한국인들이 본 UFO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783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65166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78227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03651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31932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69230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2353
252 도의 길을 보다 [2] 가이아킹덤 2017-04-17 457
251 생명체의 의식이 우주와 교감하는 원리 [3] 조가람 2017-04-17 790
250 오랜만에 들러서 [2] 조금더 2017-04-18 450
249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두얼굴의 인간들 [5] 베릭 2017-04-19 480
248 ‘주사파 출신’ 하태경이 종북 논란 올인 까닭은? [3] 베릭 2017-04-19 458
247 소련 KGB -- 북한 보위부 -- 주사파. 학생운동권 혁명론. [2] 베릭 2017-04-19 435
246 대선토론수준하고는 쯧쯧 [3] 베릭 2017-04-20 437
245 현대사회의 물리학 담비 2017-04-20 451
244 주적이라고 찍으면 뭐가 달라집니까? [2] 베릭 2017-04-21 454
243 심상정의 의식 수준 [2] 베릭 2017-04-21 455
242 메갈과 정의당 [2] 베릭 2017-04-21 439
241 친노는 죽여도 돼~ 네까짓게 뭔데! 라고 놀부심통을 부리는 진보와 보수 두세력들 [4] 베릭 2017-04-22 483
240 故 최경위는 억울하다 - 문정부 들어서자 정윤회 문건 재조사 [3] 베릭 2017-04-22 447
239 송민순의 자의적 기억 의도적 생력 - 김연철 인제대 교수 [1] 베릭 2017-04-22 466
238 NLL 먼저 정리할게요 [3] 베릭 2017-04-22 443
» 김연철 교수 - 사드(THAAD) 배치는 경제 외교에 부정적 [1] 베릭 2017-04-22 456
236 [팩트체크]김연철 교수 페북 - 북한에 돈을 퍼 줬다고요? [2] 베릭 2017-04-22 443
235 송민순이 싸운 사람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인데 송민순은 이 내용을 회고록에서 쏙 빼고 엉뚱하게도 문재인 비서실장에게 덮어씌웠다 [1] 베릭 2017-04-23 483
234 허망한 송민순 회고록 진실게임 팩트체크와 쟁점들! 손학규,반기문 베릭 2017-04-23 471
233 "본질은 송민순 항명사건, 나도 메모있다."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 [1] 베릭 2017-04-23 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