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https://news.v.daum.net/v/20181107123336920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지난해 태양계를 뚫고 지나간 신비의 비행체가 외계인이 보낸 탐사선일 가능성이 있다고 미 하버드대학교 천문학자들이 주장했다고 미 CNN 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와이어로 '먼 과거에서 보낸 메신저'라는 뜻의 '우무아무아(Oumuamua)'라는 이름이 붙은 이 비행체는 지난해 10월 하와이에 있는 우주망원경으로 처음 관측됐다.

과학자들은 특이한 형태를 가진 이 물체가 어디어 온 것인지를 두고 논란을 벌였으며 초기 연구자들은 혜성으로 보았으나 뒤에 소행성이라는 주장이 나왔고 마침내 최초로 발견된 "행성간 물체"라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하버드대학교 스미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 연구자들 논문에 따르면 검붉은 색을 띠었으며 가로보다 세로가 10배 긴 모습을 하고 시속 19만6000마일(31만5431Km)로 이동하는 이 물체가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천체물리학 저널 레터스에 제출한 논문은 "우무아무아가 외계 문명이 의도적으로 지구 근처로 보내 작동중인 탐사선일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이같은 주장은 물체가 "엄청난 가속", 즉 예상을 뛰어넘는 속도로 지난 1월 태양계를 벗어난 사실에 근거한다.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가정하면, 우무아무아는 선진 기술 장비에서 떨어져 나온 파편이며 태양광을 이용해 행성 사이를 항해하는 물체일 것"이라고 논문 저자들은 주장했다.

논문은 "우리 인류도 이카로스(IKAROS) 프로젝트나 스타샷 시도처럼 비슷한 차원의 태양광 범선을 설계하고 만든 적이 있다. 태양광 범선 기술은 혹성간 또는 행성간 운송에 폭넓게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물체를 처음 발견한 천문학자들은 당초 이 물체를 혜성이거나 태양계에서 생성된 소행성일 것으로 보았다. 그런데 혜성은 태양 근처를 지나면서 차가운 표면이 녹아서 생기는 "가스 분출"로 가속화되지만 우무아무아는 그런 물질이 없었다.

논문 저자 중 한명인 에이브러햄 룁 하버드대 천문학 교수는 "우무아무아와 관련된 증거가 확정적인 것은 아니지만 흥미로운 것"이라면서 "확정적 증거가 나온다면 정말 놀라운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토론토 스카보러 대학 혹성과학센터 연구자 앨런 잭슨은 "(하버드대 학자들의) 연구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례적인 주장을 하려면 이례적인 증거가 있어야 한다"는 칼 세이건의 말을 인용하면서 하버드대 학자들 논문이 "이례적인 증거는 커녕 일반적 증거도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반면 막스 플랑크 천문연구소의 코린 베일러-조운스는 천문학 저널에 기고한 논문에서 하바드대 논문에 대해 "추정을 해보는 연구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미 외계 함선이 태양계 탐사후 지나갔다는데..

저 함선에 대해 아시는분 아무도 안계신가요?

조회 수 :
99
등록일 :
2018.11.07
13:51:56 (*.124.230.66)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6602/2e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6602

바람의꽃

2018.11.07
22:10:38
(*.141.125.26)
profile

 

현재 태양계와 외곽에 엄청나게 많은 우주선이 포진되어 자신의 역량에 맞게 테라 프로젝트를 추진중에 있습니다.

 

길이가 작은 소형 우주선부터 아주 매우 큰 중형급 모선과 대형 모선들도 와 있습니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는 말씀이 있는 데..

 

천상은 사람들의 눈에 띠지 않고  모르게 그 작업들을 진행해왔고 해 나갈 것입니다.

 

 

칠성이

2018.11.12
19:57:21
(*.229.51.134)

플레이아데스 성단연맹 소속의 함선이었을 수도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368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64743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77781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03140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31441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68717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1786
15 세계적인 대예언가 크리스 로빈슨, 한국 컨퍼런스! 11월 10일~11일 바람의꽃 2018-10-31 78
14 [인간이란 무엇인가?] [3] 하지무 2018-11-01 145
13 I AM의 기도문(사난다 예수님이 가르쳐준 기도문 입니다) [1] 바람의꽃 2018-11-01 77
12 대규모 착륙 및 공식접촉 계획에 대하여 [6] 칠성이 2018-11-05 138
11 그리스도 의식은 여러분의 내면에 태어납니다. 2-1 [1] 바람의꽃 2018-11-06 48
» "외계 문명이 보낸 탐사선, 태양계 지나갔다" 하버드대 연구팀 [2] 플레이아데스 2018-11-07 99
9 그리스도 의식의 여러분 속에서 태어납니다. (2/2) [4] 바람의꽃 2018-11-07 83
8 성자 바바지의 육신을 벗기 얼마 전 남긴 말 바람의꽃 2018-11-08 97
7 우주구원 프로젝트의 결말 [10] 조가람 2018-11-11 269
6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4] 가이아킹덤 2018-11-13 83
5 조가람님, 궁금한게 있습니다. [7] 칠성이 2018-11-13 151
4 플레이아데스 성단의 생활상과 셈야제 방문사건의 내막 - 조가람님 작성 칠성이 2018-11-14 69
3 지구와 가장 유사한 행성; 플레이아데스 타예가의 에어라 [6] 칠성이 2018-11-15 140
2 [세가지의 절대악] [2] 하지무 2018-11-17 120
1 빛의 일꾼들이 겪는 어려움들속에 감춰진 진실들...| [1] 바람의꽃 2018-11-18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