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한인들이여!


그대들은 이제 실상의 세계에 이르는 목전에 와 있다. 마음이란 덧없는 것……

그러나 저 아래 수많은 마음의 무리들이 있다. 그들은 마음이 곧 자기 자신인 줄 착각하고 있으며, 육체가 자기인 양 오인하고 있다. 저들은 욕망에 물들어 있으며, 진실의 세계를 바라볼 줄 모르는 길 잃고 헤매는 존재들이다.

한인들이여!

저들은 미래에 지구성을 대파멸 속으로 끌고 가기에 충분한 욕망의 씨를 품고 있는 자들이다. 저들도 언젠가는 연방사회를 이룰 것이고, 또한 언젠가는 실상의 세계에 이를 것이다. 그러나 저들이 한인들처럼 되기까지는 너무도 긴긴 세월이 필요할 것이다. 저들이 실상의 세계가 있음을 눈치채고 관심을 갖기까지는 수십, 수백 아니면 수천 번을 윤회해야 하며 그때마다 지구성은 끝없이 새로운 대파멸과 창조를 반복할 것이다. 지구성이 암흑으로 수천, 수만 번 반복된다 하여도 감히 말할 수 없다.

저들은 지금 잠 속에서 헤매고 있는 것이다. 한인들이여! 다시 한번 삶의 역사를, 인생의 연극을 저 무리들과 함께 꾸며보지 않겠는가? 다시 한번 마음의 세계로 내려와 저들을 한인의 사회로 이끌어 함께 실상의 세계로 가는 것이 우리 일곱 신의 뜻이니라. 한인들이여, 다시 한번 저 중생들과 춤을 추도록 하자. 저들의 마음을 돌려 실상의 세계에 관심을 갖게한다면 어려움 없이 뜻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자재신께서는 분명 그대들을 굽어보시고 도울 것이다."

이에 한인들은 대다수가 동참하기 시작했다. 이 이야기는 이해의 차원을 넘어서 존재하는 사실이다. 한인들의 뜻이 다시 한번 중생놀이를 해야겠다는 것으로 정해지자, 그로부터 일곱 신과 한인 12연방의 대표자들의 천지공사#1)가 이루어졌다. 또한 때를 맞추어 지구성의 동굴속#2)에서는 신들의 회의가 열리게 되었다. 이때가 육체적인 삶의 시간으로는 한웅대성존이 신시시대를 열기 이전이었다.

profile
조회 수 :
89
등록일 :
2021.12.01
21:03:20 (*.118.176.143)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67039/98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67039
List of Articles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036     2020-05-14 2020-05-14 15:39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6408     2020-01-09 2020-01-16 18:33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4568     2019-10-20 2019-12-17 04:02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34855     2018-08-29 2018-08-29 12:14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1
아트만
96995     2015-08-18 2021-07-14 23:44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109812     2014-05-10 2015-03-11 07:25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2 46
관리자
140508     2013-04-12 2021-12-16 14:02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164018     2012-12-09 2012-12-09 23:43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7 57
관리자
203938     2011-08-17 2022-01-10 11:20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315778     2010-06-22 2015-07-04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