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태양계가 속해있는 은하를 밀키웨이라고 하는데 그곳을 다스리는 하느님이 엘 엘리온이십니다.
이분이 생명이 잉태하면 영혼을 내려보내시는 분이신데, 우리의 삼신할미에 해당합니다.
삼신할미는 부도지의 마고와 의식이 같습니다.
마고의 첫 아드님이신 황궁씨가 한민족의 조상입니다.
이분이 해혹복본을 맹세하고 증표로 천부삼인을 가지고 나왔으니
그 천부삼인의 증표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마음으로 얻으면 우리는 마고성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것입니다.
마고성이란 성경속의 에덴동산입니다.
그리고 천부삼인은 내가 알아낸 사다리와 망치와 열쇄인즉, 진리와 계율과 근원의식입니다.
최근에야 알았는데 이 천부삼인이 성경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다른표현이었습니다.
하나 더 말하자면 우리은하가 속해있는 우주를 네바돈 지역우주라 하는데 이곳의 하느님이 크라이스트 마이클 아톤입니다.
그리스도의식이라 하면 이분에게서 비롯된 의식을 말합니다.
잘 새기시어 깨달음을 얻으시고 이원성의 실험을 졸업하시기 바랍니다.
2018.5.15.일하면서 지인에게 보낸 편지.
조회 수 :
812
등록일 :
2018.05.15
16:20:54 (*.208.81.125)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3862/26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3862

가이아킹덤

2018.05.15
16:29:13
(*.208.81.125)

오늘 왠 거지가 와서 담배한가치를 달라고 하였다.

나는 줄수없다고 말하고 돌아섰다가 다시 돌아가서 담배한대를 권하고 나도 한대 피워물었다.

중생을 섬긴다는 나의 자세가 못마땅 하였기 때문이다.

거지는 무소유를 실천하는 앎이 있는 거지였다.

그러면서 무소유의 일부 구절을 막힘없이 암송하여 나에게 들려줬다.

나는 다 듣고나서 그에게 말하였다.

 

말로서 행동을 만들지 말고 행동으로 말을 핫;게나.

 

하였더니 거지는 정중히 아스팔트에서 큰절을 하였다.

나는 황망하여 그를 일으켜 새우면서 부디 커다란 깨달음을 얻기 바란다고 하였다.

그는 연신 고개를 꾸벅하면서 해어졌는데 저만치서 또 괜한 소리로 흥얼흥얼 하면서 고성을 지르며 가고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9021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72993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86386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11887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0349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77174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0602
15360 느끼는 것이 있는데.. [6] [3] 이용진 2002-05-27 2407
15359 손님이지만 성의있는 답변감사합니다. 추가 질문 [1] [42] 해리파터 2002-05-27 2775
15358 [re] 미흡하나마 답변드립니다. [1] [3] 이정권 2002-05-26 2304
15357 [re] [질문]여기 분들 여기 내용 정말로 믿어요? 어떻게 왜? 근거, 근원? [27] 2030 2002-05-28 2705
15356 [질문]여기 분들 여기 내용 정말로 믿어요? 어떻게 왜? 근거, 근원? [18] 해리파터 2002-05-25 2893
15355 강증산 아는 분께, 강증산님이 자신을 옥황상제, 미륵불로 불러요? [2] [1] 파다닥 2002-05-25 3305
15354 [퍼옴] 아폴로 프로젝트의 진실 이방인 2002-05-26 3740
15353 [펌] 고통 [28] 이용진 2002-05-26 2449
15352 자미원님께 [1] [49] 파다닥 2002-05-26 3052
15351 게시판의 기능과 효용을 생각해 보며....... [12] [3] 공개선언 2002-05-26 2712
15350 레벨과 포인트는 왜? [1] [30] 형민희 2002-05-27 2508
15349 [re]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 중에서 질문 하나요 [22] 2030 2002-05-28 2644
15348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 중에서 질문 하나요 [2] [40] 이용진 2002-05-27 3276
15347 [re] 비밀치곤 유치하군요 ^^ [4] [17] 해리파터 2002-05-28 2724
15346 20달라 지폐에 숨겨진 비밀... [44] file 셀라맛가준 2002-05-28 3510
15345 마지막으로 이글을 올립니다. [28] 녹원 2002-05-28 2584
15344 님들 ^^ 마지막이에요 ^^ [7] 해리파터 2002-05-29 2261
15343 태양계의 행성들 [1] [73] 이방인 2002-05-29 6933
15342 다차원존재의 한말씀 [45] 2030 2002-05-29 2604
15341 인간의 능력들 [35] 2030 2002-05-29 2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