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삶에 나타나는 모든 상황은 하나의 선물입니다. 때문에 고통 또한 뭔가 목적이 있는 것입니다. 고통은 우리를 일깨우는 자각의 과정입니다. 우리가 스스로 자연의 법칙을 위배했을때 고통은 그것을 자각하도록 일깨우는 경보기인 것입니다. 불을 손으로 만지지 마십시오. 이것이 바로 자연의 가르침입니다. 그런데 만일 불을 만지더라도 손이 뜨거움을 느끼지 못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그가 초인이 아니더라면? 그런데 불이 없는데도 뜨거움을 느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헛고생이라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인간의 마음은 바로 이런 헛고생에 소모되고 있습니다. 고통은 우리를 진화시킵니다. 왜냐하면 고통은 더욱 자각으로 이끌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헛고생은 우리를 더욱 어리석음의 상태로 머물게 합니다. 통찰력이 필요한 것은 헛고생을 안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성자을 위해서라면 진정 필요한 고생이 있습니다. 아픔도 땀도 눈물도 실상일 때는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고통을 피하려는 마음이 인간을 의존이란 독에 빠트립니다. 우리는 요 몇년 동안 많은 사람들의 카르마를 덜어주면서 그들을 편안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나중에 그것을 너무나 후회하였습니다. 카르마, 빙의 그것은 바로 그들이 뭔가 생명의 법칙 또는 자연의 법칙을 어겼음을 일깨워 주려고 그곳에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에너지를 풀어버리니까 고통에서는 풀려났지만 그 고통을 이끌어 왔던 자신의 어긋난 마음은 보지 못하였습니다. 때문에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더라도 자신이 그럴 줄 모르는 인간이 되어버렸습니다.
고통과 반성, 후회를 통해 교정하여 바른 생명의 흐름 즉도로 돌아오게 하는 가르침입니다. 바로 그것이 근본 원인입니다. 그 어긋난 마음을 바로잡으면 까르마도 빙의도 사라집니다. 이것이 마음의 법칙입니다.
있는 그대로 보기를 할때 고통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부풀려진 헛고생은 안하게 해 줍니다. 중심잡기는 바로 그런 목적을 위하여 만들어졌습니다. 중심잡기의 상승단계는 고통의 원인을 바로 통찰하도록 해 준다. 고통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고통의 원인이 바로 이해됨에 따라 저절로 떨어져 나가야 합니다. 당신은 결코 고통을 벗어날 수 없습니다. 단지 저절로 소멸될 수 있을 뿐입니다. 당신이 그 원인을 있는 그대로 보고 온전히 이해했을때...
조회 수 :
2469
등록일 :
2002.05.26
10:53:59 (*.204.6.21)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27683/e6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2768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576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1151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9804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73920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87234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12678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1190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78409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1416
15511 느끼는 것이 있는데.. [6] [3] 이용진 2002-05-27 2423
15510 손님이지만 성의있는 답변감사합니다. 추가 질문 [1] [42] 해리파터 2002-05-27 2813
15509 [re] 미흡하나마 답변드립니다. [1] [3] 이정권 2002-05-26 2332
15508 [re] [질문]여기 분들 여기 내용 정말로 믿어요? 어떻게 왜? 근거, 근원? [27] 2030 2002-05-28 2737
15507 [질문]여기 분들 여기 내용 정말로 믿어요? 어떻게 왜? 근거, 근원? [18] 해리파터 2002-05-25 2923
15506 강증산 아는 분께, 강증산님이 자신을 옥황상제, 미륵불로 불러요? [2] [1] 파다닥 2002-05-25 3335
15505 [퍼옴] 아폴로 프로젝트의 진실 이방인 2002-05-26 3784
» [펌] 고통 [28] 이용진 2002-05-26 2469
15503 자미원님께 [1] [49] 파다닥 2002-05-26 3074
15502 게시판의 기능과 효용을 생각해 보며....... [12] [3] 공개선언 2002-05-26 2724
15501 레벨과 포인트는 왜? [1] [30] 형민희 2002-05-27 2538
15500 [re]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 중에서 질문 하나요 [22] 2030 2002-05-28 2654
15499 플레이아데스의 비망록 중에서 질문 하나요 [2] [40] 이용진 2002-05-27 3303
15498 [re] 비밀치곤 유치하군요 ^^ [4] [17] 해리파터 2002-05-28 2736
15497 20달라 지폐에 숨겨진 비밀... [44] file 셀라맛가준 2002-05-28 3528
15496 마지막으로 이글을 올립니다. [28] 녹원 2002-05-28 2601
15495 님들 ^^ 마지막이에요 ^^ [7] 해리파터 2002-05-29 2273
15494 태양계의 행성들 [1] [73] 이방인 2002-05-29 6962
15493 다차원존재의 한말씀 [45] 2030 2002-05-29 2618
15492 인간의 능력들 [35] 2030 2002-05-29 2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