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 최후의 심판 ♤



- 차원상승이 삶의 공동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


지구별 행성이 5차원의 테라로 상승한다는 말은 소식중의 최고의 복음입니다.

이 소식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실제로 많치가 않습니다. 그러기에 자신의 삶에 빠져있는거구요.

최후의 심판을 말하게 되면 대부분 얼굴색이 붉힙니다. 아직도 할일이 많고 추진하는 일들이 잘 진행되는데 뭔말이냐고 하면서 얼굴이 변합니다.


머지않아 3차원의 지구별 무대는 철거되고 새로운 무대가 설치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차원의 세상에 너무 깊이 빠져있어 새로운 세상을 반기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게 3차원의 삶이 좋은가요? 그럼 이곳에 남아야지요! 3차원의 미련들 모두 버려야만 합니다.



양과 염소를 가르고 알곡과 쭉정이를 가르는 영혼을 추수하는 일이 최후의 심판입니다. 하늘은 저울로 각자의 빛을 달아봅니다. 그 날과 시기는 오직 하늘 아버지만 알고 계시지만 그것에 대해서 일부가 공개가 되었습니다. 그건 길을 잃은 한마리 양을 찾기위함입니다.


5차원의 상승을 앞두고

천상의 빛의 그룹은 오랜세월 준비했고 드디어 테라(지구별)의 결실을 이루었습니다. 그 작업은 진행이 곧 될 것입니다. 그동안 인류는 오랜세월 종교적인 활동을 해왔고  구도와 수행을 통한 자아완성을 이뤄왔지만 그 본질이 와전되었습니다. 각종 깨닳음을 추구해왔지만 왜곡된 다른 것들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모든 수행과 명상, 구도를 향한 모든 일과 정보들이 상승이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상승은 곧 깨닳은자가 받는 보상이고, 깨닳음의 목표가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상승함으로 그 모든 것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지진이나 화산같은 재난들은 새로운 무대를 꾸미는 작업인데 그걸 재앙이라고 무서워합니다. 차원상승의 길에 들어온 사람들에게는 피신처를 제공해주고 5차원의 상승에 맞는 빛의 몸으로 변형할수 있게 도움을 줍니다. 몇년 안남았다고 합니다. 한번쯤 삶을 되돌아보고 최소한 마음으로는 브레이크를 밟아야 합니다.



- 나는 천상의 소식을 전해주는 이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HklnHeboZzY





profile
조회 수 :
734
등록일 :
2019.10.30
14:01:00 (*.5.220.55)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9288/c9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9288

아트만

2019.11.03
19:05:49
(*.36.133.35)

최후의 심판이란 개념은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기독교의 신학이론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개념이 최후의 심판인데


예수의 가르침 중에 "우리의 이웃이 내게 잘못을 범했을 때, 일곱번씩 일흔번이라도 용서하라!"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저는 그것이 바람직한 자세라고 생각되고,

부모의 마음은 자식이 아무리 큰 범죄를 저질렀다 하여도, 그것을 반성하고 뉘우치기를 바라지 심판하여 정죄하는 것으로 끝을 내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우주의 큰 원리 증의 하나가 "뿌린대로 거두는 법칙"이라 생각하는바

우리가 행한 대로.. 그에 합당한 반대의 경험을 통하여 반성하고 지혜를 쌓아나가기 위해 윤회의 법칙이 작용한다고 보았을 때

3차원 세계에서의 삶은 성숙하고 진화하기 위한 학교생활에 비견할 수 있을 것이고

충분한 경험과 성장을 마치면 더 높은 차원으로 상승할 수 있게 우주의 법칙은 작용한다고 봅니다.


최후의 심판! 이란 개념은 끝과 종결을 의미하는 개념이어서.. 제 경우는 공감하기 어렵습니다.


무한히 큰 사랑은

끝까지 기회를 주고, 기다려 주는 마음이라 생각되기에..  그렇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최후의 심판이란 개념에 대하여는 충분히 숙고하고 논의해 보아야 할 개념이라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금부터 인신공격형 글들에 대하여는 즉시 관리합니다. [1] 아트만 2020-06-21 609
공지 상대방을 감정적 욕설로 비난하는 분들에게 알립니다. [2] 아트만 2020-06-12 611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2111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5355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6295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4529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78883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92067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17761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6075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83810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6233
15660 평평교 신봉자 -무슨 사이비 집단을 만들려고 세력 결집하는 작업 중!고의적 저주악담질 모함질은 필수! 베릭 2020-03-12 343
15659 상호존중의 원칙을 벗어난 / 일방적 비난과 비판을 삼가하시기 바랍니다. 아트만 2020-03-12 270
15658 베릭은 지금처럼 공포와 권위에 복종을 하니 지우개까지 먹음 [2] 담비 2020-03-12 255
15657 김정민박사 북극성 관측을 통해 지구는 구형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방법 베릭 2020-03-12 359
15656 NASATV 주소 소개 - [초대박웃김] Flat Earth 턴옵이 NASA 전 직원이라고 했던 사람이 코미디언~ 베릭 2020-03-12 218
15655 godsdebri 평평교 비판 동영상들 ㅡ 평평한 지구:태양에 갓을 씌워라!- 길이??? 베릭 2020-03-12 236
15654 멀쩡한놈 The Sane Buddy 유튜브 채널 동영상들 소개 -평평설의 이상한놈 영상 반박자료들 베릭 2020-03-12 214
15653 베릭이라는 사람한테 집중을 하니 운좋게 지우개 먹는게 보였습니다 [2] 담비 2020-03-12 263
15652 일곱 광선은 지금 언급한 제자도의 개념과 연관이 있으리라고 생각되는데요 사랑해효 2020-03-11 250
15651 렙틸리언이 인간에게 대놓고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는 이유 [1] 담비 2020-03-11 358
15650 아주오래전에... 가이아킹덤 2020-03-11 259
15649 학창시절 지우개 먹었던 베릭은 아직도 진실을 모르네 [1] 담비 2020-03-11 306
15648 이지매로 지우개먹은 베릭 [1] 담비 2020-03-11 280
15647 지구 평면설의 오류 ㅡ 다음 사이트 자료들 [1] 베릭 2020-03-11 281
15646 각자 수준만큼 믿고 싶은대로 믿으면 된다! 왜 강요하는가? [2] 베릭 2020-03-11 230
15645 지구가 평평하다면 절대 불가능한 현상 7가지 - 객괸적 팩트( 나침판, 자기장, 등등) 베릭 2020-03-11 348
15644 지구 평면설의 오류(39) - 이것도 가짜라고 할래요? [1] 베릭 2020-03-11 245
15643 달은 지구를 돌고 지구는 태양을 돌고 태양은 은하계를 돌고 은하계는 또 은하군이 모여 돈다 베릭 2020-03-11 250
15642 유체이탈로 블랙홀과 우주를 보았다는 증언 영상입니다 베릭 2020-03-11 199
15641 지구 평면설을 처음 주장한 인물 Eric Dubay는 메이슨 ! 증조부도 32도 메이슨 [1] 베릭 2020-03-10 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