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comment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플레아데스 의 비망록 중에서...115~117 P

결정적인 도약을 하기 위해서는 집단 행동이 필요합니다. 하찮은 데에 대해 집착하다 보면 더 큰 주제-광자대로 진입함에 따라 대두되는 생물학적 총화의 필요성-를 놓치게 됩니다.

여러분 개인적인 치유 역장의 힘은 자신에게 있는 사랑의 힘에 정비례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항상 플레아데스인들의 협조를 불러옵니다. 어떤 집에서는 어린이들이 건강한 식물처럼 활기에 차있고, 어떤 집에서는 시들어 가고 있는 것같이 보인다는 사실을 주목해 본 적이 있습니까?
사랑은 여러분의 세계속으로 플레아데스인들을 불러들입니다. 여러분이 어린 아이일 경우에는 특히 그렇지요. 여러분 가운데 나이가 들어 가면서 점점 더 자신으로부터 멀어져 가고 있는 사람들일 수록 자기 내면에 있는 아이-플레아데스인들을 기억하고 있는 당신 내면의 존재-와 접촉을 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만일 당신이 이처럼 무한한 사랑을 내보낸다면, 어떤 시리우스인의 의식이 돌연 나타날 수도 있지요. 여러분이 영겁의 세월 동안 노크를 해 오고 있던 문을 열어 줄 준비를 갖추고 말입니다. 왜냐하면 시리우스인들은 사랑에 의해 최초로 열리게 되어 있는 구조를 확장하기 때문이죠.

케이론은 반인 반수의 가이드로서, 여러분을 자신의 감정체의 상처 속 깊숙한 곳 까지 안내해 줄 수 있습니다.

여러분이 어떤 감정이든 격렬한 감정을 처리할 때는, 항상 몸의 어느 부위에 고통이 느껴지는지 살펴 보세요. 자신의 의식을 그 부위로 옮기세요. 그리고 커다란 존경심을 가지고 이 원소적 힘들에게 그들 스스로를 풀어 놓아 차원의 문들을 통해 고향으로 돌아 가라고 부탁하세요. 케이론은 가장 깊이 숨어 있는 고통을 풀어 놓음으로써 몸을 정화시키는 일을 주관하는 행성입니다. 생각에 의해 치유될 수 없는 질병은 하나도 없습니다.  
조회 수 :
6032
등록일 :
2002.03.03
03:21:34 (*.110.110.114)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27250/89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27250

김일곤

2002.03.04
09:59:54
(*.189.239.144)
멋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지금부터 인신공격형 글들에 대하여는 즉시 관리합니다. [1] 아트만 2020-06-21 2575
공지 상대방을 감정적 욕설로 비난하는 분들에게 알립니다. [2] 아트만 2020-06-12 2701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5218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8319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9426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7406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81926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94907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20814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8861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87169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9035
15692 창조자의 개입과 여러 의구심들에 대해(12차원님, nave님...) [4] [49] 네라 2011-01-20 6237
15691 물어볼 게 있씁니다 [2] [57] 윤욱현 2002-03-18 6217
15690 사람들은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공격적인 양상을 보인다. [1] [1] 액션 불보살 2010-10-04 6203
15689 새로운 메세지 ( 안드로메다 우주인과의 만남 ) -시타나 -- [9] [4] 이용재 2005-01-08 6196
15688 위키리크스 동영상 [34] 유전 2010-12-05 6183
15687 서윤석님의 연락처를... [1] [47] 지영근 2002-03-24 6146
15686 복잡한 인생입니다 [5] [100] 널뛰기 2011-01-11 6140
15685 반지의제왕의 간달프의 정체에 대한 글입니다. [3] [93] 별을계승하는자 2010-07-12 6118
15684 슬픔!!! 손세욱 2002-03-02 6111
15683 철도 민영화에 대한 제 생각을 전합니다. 한신 2015-01-23 6109
15682 Relaxation Music ( 하지무님의 답글과 함께 ...) [2] [42] 베릭 2011-09-24 6105
15681 생체바코드와 안철수 [2] [33] 그냥그냥 2012-01-15 6092
15680 공개선언은... [1] [36] ALESTE 2002-03-28 6077
15679 [RE] 인디고, Flame Holder, Flame Keeper [4] [4] 초록길 2006-12-30 6075
15678 아카바의 선물 청취하기[ 펌 ]( 두루마리 10편 내용 ) 베릭 2011-01-22 6074
15677 자살하고자 하는 욕망도 사치에 불과하다. [1] [10] 액션 불보살 2010-10-25 6061
» 사랑 !!! [1] 손세욱 2002-03-03 6032
15675 아쉬타Ashtar와 아쉬타 쉬란 Ashtar Sheran에 대하여 [2] [146] 베릭 2011-02-08 6013
15674 최근 리홍지 사부의 뉴욕법회 설법 [1] 미키 2010-12-07 6007
15673 디갤 판갤 코갤 [4] 액션 불보살 2011-01-26 5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