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안녕 하십니까?
시타나 입니다.
좀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네요.
새로운 새해를 맞이하여 회원님들 개인과 가정과, 주변분들 가정에 복에 복을 받기를 기원 합니다.
늘 바쁘신 가운데서도 이곳을 위하여 수고와 땀을 아끼지 않으시는 분들을 보면서 존경과
흠모의 마음 전해 드립니다.

저는 오늘 새벽 꿈을 통하여 안드로메다 행성출신 우주인과의 만남을 가져 너무나도 기쁜 나머지 회원님들께 알려 드리기 위해 글 올립니다.
모선 우주선을 타고 저희 아파트 어린이 놀이터로 내려온 그들과의 대화 내용을 밝혀 드립니다.
우선 그들은 모두 남성으로서 3명이 우주선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여러대로 분리되는 모선 우주선을 타고 왔습니다.
빛나는 은색의 우주복을 착용하고 있었고 키는 3m정도 되어 보였고 두사람은 금발을 하고 있었으며 한사람은 검은색 머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주선이 따로 분리되어 날아가는 모습도 보여주었습니다. 그 모습은 커다란 모선 원반형 우주선에 원형으로 빙둘러서 5~7대 정도의 소형 우주선이 달려있었고 원반을 중심으로 밝게 빛나는 조명이 너무나도 멋있었습니다.
그들은 우주선 내부도 보여 주었습니다.  커다란 빈공간에 간단한 장치들,  그리고 알수없는 많은 계기들과 기판들이 보였고 조정과 모든일들은 텔레파시나 염력을 이용하여 하는것 같았습니다.
정중앙에 사령실(소형 우주선들을 통제 관리 하는곳) 이 있었고 우주선 바닥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대형 터빈 비슷한것이 보였고 좌측엔 텔레포트 할수 있는 장치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곳을 통하여 자유자재로 옮겨 다닐 수 있다고 하면서 저도 이용을 하여 지상에 내려왔습니다.
그들중 선장이라는 사람과의 대화를 가졌습니다.  이름은 안토니오 코첵(검은머리)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는 자기들은 안드로메다 행성에서 왔다고 하면서 은하연합에 가입한지는 오래되지 않아 모든일들이 바쁘고 또 첫 만남을 준비하는 과정이 바쁘다고 합니다.  저는 요즘 기다림에 지쳐 벌써 떨어져 나가고 있는 회원들이 걱정이 되어 물어 보았더니 지칠만도 하다고 하면서 하지만 그래도 꾸준히 인내를 가지고 그날을 기다리라고 하였습니다.
그들도 그날은 모른다고 하면서 하지만 멀지 않았다고만 하였습니다.
그리고 태양이 지는 석양을 가리키며 지금 수많은 대형 선단들이 첫 만남을 위하여 철저히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하면서 초조해 하지말고 인내를 가지고 기다리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그들과의 다음 만남을 기약 하면서 그들과 헤어졌습니다.

회원 여러분,  이 메세지가 도움이 되었는지요.
아무쪼록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고 계획하신 모든일들과 앞길에 행운이 가득하기를 빕니다.
시타나였습니다.
셀라맛 가준!!  셀라맛 카시자람!!
조회 수 :
6194
등록일 :
2005.01.08
18:25:53 (*.236.61.8)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39733/61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39733

멀린

2005.01.08
19:07:08
(*.76.15.92)
반가운 소식 감사합니다.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십시오!

첫 접촉은 약간 지연 되더라도 여러분들에게 확신을
줄 수 있는 사건은 빠른 시간내에 일어날 것으로 믿습니다.

오성구

2005.01.08
20:12:33
(*.37.126.200)
꿈은 칼라로 꾸십니까? 아니면 흑백으로 꾸십니까?
저는 잠잘때 유체 이탈을 계속 체험 하면서 물속에도 들어가고 땅속에도 들어가며,
하늘을 날아 다니는 꿈을 자주 꾸며,
주로 많은 사람들 앞에서 연설도 하며 외국인을 만나서 영어로 떠들기도 합니다.
꿈이란 정말로 신기 합니다.

몬나니

2005.01.09
22:20:15
(*.124.206.133)
요즘 갈수록 우주가 가깝게 느껴지네요. 무언가 상당히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

Ursa7

2005.01.09
22:29:34
(*.223.191.199)
안토니오 코첵 선장은 정말 빛의 우주 형제네요. ^ ^ 좋은 인연되길 빕니다.

진보라

2005.01.09
23:51:18
(*.232.137.38)
재작년 꿈에서 1인용 우주선을 염력으로 비행했습니다. 우주선에 대해서 아무것도 몰랐는데 생각만으로 움직이는 것이라며 타보라고 하더군요. '오른쪽으로 가보고 싶다'고 생각만 하면 그순간 바로 그 방향으로 움직이더군요. 근데 나르면서 땅에 곤두박질치면 어쩌나하고 생각하는 순간 그대로 땅에 박히더군요. 다행이 다치지는 않았지만 순간순간 갖는 생각의 중요성을 느꼈습니다. 염력으로 우주선을 운전하는 일은 정말 눈깜짝할 짧은 순간에도 자신의'생각'과 '감정'을 잘 바라볼 수 있는 훈련이 된 사람이나 할 수 있겠더라구요.

김형선

2005.01.10
01:10:52
(*.29.113.161)
우주..
고의 간부회의,
신들의 모임..
신들간의 전쟁, 우주대 우주의 전쟁..
다시금 평화..다시금 분쟁.........

無駐

2005.01.10
09:39:32
(*.140.245.96)
저도 얼마전 꿈속에서 비행선들이 구름을 공중 그 자리에서 만들고 그 광경을 지켜보기 위해서 많은 사람들이 우왕좌왕 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제가 있는 가까운 곳에 비행체가 가까이 왔었는데 한 아름들이 되는 둥그런 구체 였습니다. 그 구체에은 안테나 역할을 하는 듯한 몇개의 짧고 굵은 뿔 모양이 달려 있었고 그 물체는 아주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그 광경이 너무 생생해서 아직도 기억이 납니다.

코스머스

2005.01.10
10:28:14
(*.101.6.7)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진보라님 개인적인 경험 이야기를 회원들에게 들려주시면 어떨까요..저 이혜자 예요 부탁드릴께요

김형선

2005.01.10
15:59:00
(*.29.113.191)
혹시 플라이아데스에서 왔다는
형광색체 그레이들과도 연관이 있는지
알아봐주시면 안돼겠어요?
저번에 지구에 와서 몇마디 하고 그냥 도망가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지금부터 인신공격형 글들에 대하여는 즉시 관리합니다. [1] 아트만 2020-06-21 2411
공지 상대방을 감정적 욕설로 비난하는 분들에게 알립니다. [2] 아트만 2020-06-12 2554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4635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8008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9083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7142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81612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94649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20519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8574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86791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8760
15682 물어볼 게 있씁니다 [2] [57] 윤욱현 2002-03-18 6207
15681 사람들은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공격적인 양상을 보인다. [1] [1] 액션 불보살 2010-10-04 6199
» 새로운 메세지 ( 안드로메다 우주인과의 만남 ) -시타나 -- [9] [4] 이용재 2005-01-08 6194
15679 위키리크스 동영상 [34] 유전 2010-12-05 6182
15678 어쩌다 빛의 지구가 이리 낮아지고 추하게 되는지 안타깝기만 합니다 [10] 하지무 2020-06-26 6150
15677 서윤석님의 연락처를... [1] [47] 지영근 2002-03-24 6140
15676 복잡한 인생입니다 [5] [100] 널뛰기 2011-01-11 6137
15675 반지의제왕의 간달프의 정체에 대한 글입니다. [3] [93] 별을계승하는자 2010-07-12 6115
15674 슬픔!!! 손세욱 2002-03-02 6105
15673 철도 민영화에 대한 제 생각을 전합니다. 한신 2015-01-23 6104
15672 Relaxation Music ( 하지무님의 답글과 함께 ...) [2] [42] 베릭 2011-09-24 6102
15671 생체바코드와 안철수 [2] [33] 그냥그냥 2012-01-15 6090
15670 아카바의 선물 청취하기[ 펌 ]( 두루마리 10편 내용 ) 베릭 2011-01-22 6071
15669 공개선언은... [1] [36] ALESTE 2002-03-28 6071
15668 자살하고자 하는 욕망도 사치에 불과하다. [1] [10] 액션 불보살 2010-10-25 6060
15667 [RE] 인디고, Flame Holder, Flame Keeper [4] [4] 초록길 2006-12-30 6031
15666 사랑 !!! [1] 손세욱 2002-03-03 6027
15665 아쉬타Ashtar와 아쉬타 쉬란 Ashtar Sheran에 대하여 [2] [146] 베릭 2011-02-08 6008
15664 최근 리홍지 사부의 뉴욕법회 설법 [1] 미키 2010-12-07 6007
15663 디갤 판갤 코갤 [4] 액션 불보살 2011-01-26 5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