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람타 요약



*** 삶 뒤에 또 삶 ***



당신이 있는 이곳은 첫 번째 세상이다.

3차원 지각이 가능한 곳이다. 

이곳에서 실체는 하느님을 물질이라는 형태로 이해한다. 이곳에서 얻는 것은 훌륭한 것이다. 탄생의 과정을 겪어 이 세상에 태어나고 육신의 한계와 본능을 견디어 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세상은 모든 수준의 의식과 이해가 존재하는 곳이다.

그래서 이곳은 ‘표현되는 하느님’ 또는 본보기 세상이라고 한다. 이곳에서는 감정의 이해를 넓히기 위하여 물질적 형태로 의식을 나타내고 목격할 수 있는 곳이다.

수많은 세상이 있지만 당신이 있는 이 지구라는 곳은 본보기 세상으로서 실체가 육체를 빌려 경험하고
표현할 수 있는 곳이다.


195D1D1C4A6583BF921AB7


번째 세상은 고통과 후회, 죄책감을 이해하는 경험을 쌓는 곳이다.



세 번째 세상은 힘을 실현하는 세계이다. 

이곳에서는 다른 이들을 통제하고 다스리고자 한다. 육체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성이나 육체적인 수단을 동원하지 않고 ‘마음속의 생각’으로 그렇게 하며 남들을 자기의 관점으로 보게 만들려고 한다

.

2477833A5471A41829


네 번째 세상은 사랑의 세상이다. 

세상에서 사는 이들은 깊은 사랑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그 깊이를 이해하지 못한다. 빛의 존재로서 진정한 사랑을 느끼지만, 그러나 그것을 표현할 능력이 없다.






다섯 번째 세상은 낙원이라는 곳이다. 

이곳은 ‘황금빛이라고 하는 것으로 둘러싸인 첫 번째 세상이다.

생각해 보라. 

태양에서 나오는 빛과 같은 황금빛이 뿜어져 나오는 모습을. 다섯 번째 세상에서는 그 빛이 모든 것을 감싸고 있다. 


모든 것들은 고유한 색을 가지고 그 싱그러움을 드러낸다. 그곳엔 또 밤이 없어 황금빛만이 있다. 그리고 음악, 아름다운 음악이 항상 들린다. 모든 것을 감싸는 빛은 그 색상에 따라 경이롭고 조화롭게 움직이면서 진동을 한다. 


이 조화로운 운동이 ‘생명의 숨’이다. 공기를 호흡하지 않는다. 그래서 이 낙원의 세상에서는 소리와 음악으로 숨을 쉬고 빛 속에 산다.


이곳에 사는 이들은 사랑을 표현하고 드러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 한 순간에 원하는 것은 바로 나타나게 된다. 

고기 잡는 것을 좋아하는 낚시꾼이 낚시를 하고자 원하기만 하면, 그 순간 그는 바로 앞에 호수가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 호수에는 그가 좋아하는 나무들이 무성하게 우거져 있다. 그가 가을 모습을 좋아하면 가을 단풍 색을 띄고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낚싯줄을 던지면서 신선한 바람을 원하면 시원한 미풍이 호수를 가로지르면서 불어온다. 그 풍치 좋은 호수 한가운데로 작고 연약한 지렁이 미끼를 던지고 어떤 고기를 잡고 싶다고 원하면 그것을 잡게 된다. 그 고기는 이 지구의 고기와 같은 모습이다.

이제 그 고기를 자기가 꿈꾸던 집으로 가지고 가서 조리를 한다. 그는 이렇게 사는 것이 행복하고 그렇게 하는 것을 사랑한다.


22488C4A559BC60824

 

인제 '자작나무 숲'

그 숲길에서 무한 힐링을 얻다.

신비롭고 위대한 나무 자작나무..

여름 한 가운데에서

푸르른 젊음을 나누어 주었다.


ㅡㅡㅡㅡㅡ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2613613E55C3CD531B



첫 번째 세상인 이 세상에서 육욕과 고통, 그리고 힘을 이해하고 통달한 이들이 있다. 

그들은 현실세계에 사랑을 가져왔다. 그들은 이곳에서 사랑의 표현을 비교적 쉽게 성취할 수 있었다. 


그렇지만 여섯 번째와 일곱 번째 단계의 이해는 이 본보기 세상에서 쉽게 성취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보여 지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첫 번째 세상에 있으면서 사랑을 베푸는 이들, 말과 행동으로 사랑을 밖으로 표현하며 자신의 삶을 사랑으로 살기를 원하는 이들은 이 세상을 떠나면 다섯 번째로 간다. 


낙원이라는 세상에는 수십억 년이나 나이를 먹은 이들도 있으며, 이들은 이 낙원이 너무나 멋진 곳이어서 그 위에 다른 세상이 더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다. 

이곳에 사는 실체들은 그보다 더 좋은 곳은 상상할 수 없다. 그래서 그곳을 낙원이라고 부른다.


사랑을 깨닫고 표현하지 않는 이들은 도달하기 어려운 곳이다.



25122C3856CEEC630B


《 아이슬란드에서 완벽한 모습의 

불사조(피닉스) 오로라》


다섯 번째 세상에서 한동안 머물고 나면 모든 것을 둘러싸는 빛의 근원은 무엇인가, 그리고 그 자신은 무슨 자격으로 그곳에 있는가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된다. 많은 이들은 왜 자신이 그곳에 있을 수 있는지 의아해하지 않는다.


그저 단순히 받아들인다. 그러다 결국 곰곰이 생각하게 된다. “이 빛과 음악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그러면 그때 눈부신 생명력의 에너지를 보게 된다.

이것은 평등함을 가지고 있는 에너지로서 빛과 꽃과 고기와 호수와 가을의 붉게 물든 나뭇잎 등, 모두가 평등하게 보이게 된다. 


이때부터 만물의 평등성에 대해서 깊이 생각하게 되고, 아무것도 분리되어 있지 않음을 알기 시작한다. 


이것을 보기 시작하면 사랑을 표현함으로써 이해하고 알게 되었던 그 모든 사랑을 가지고 온갖 사물, 온갖 실체의 하나 됨을 숙고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여섯 번째 세상으로 진보한다.



125D1D1C4A6583C09676F2




여섯 번째 세상은 말로 형용할 수가 없다. 나무나 바람, 옆에 앉아 있는 사람이 자신과 별개라고 믿고 있는 이에게, 다른 모든 것과 완전한 하나이면서 동시에 하나인 그것과 분리되어 있다는 것을 설명해 줄 수가 없다. 이 세상에서 사고가 깊어지게 되면서 일곱 번째 세상으로 나아가게 된다.


일곱 번째는 아는 것과 받아들이는 것에 따라 당신의 실체는 완전하게 그렇게 되어 버린다. 그래서 ‘하나됨 안의 하느님’만을 보고 그 하나됨의 세상에 살 때, 그는 자신이 보는 그것이 되며, 또 그것과 더불어 살게 될 것이다.

이러한 일치의 초상관성과 무상(無上)은 일곱 번째 세상의 특징이다. 그 세상으로 가는 길은 여섯 번째 수준을 이해하는 것, 즉 자신의 본래 모습을 아는 것이다.


자신의 본래 모습은 순수한 하느님, 순수한 논리, 순수한 생각, 순수한 생명, 순수한 빛이며 존재하는 모든 것의 전체로서 본질이며 토대이다. 눈부신 것보다 더 눈부신 것을 상상해 보라. 


그 밝음의 진화하는 핵심은 색깔이 더 이상 밝음을 가질 수 없는 그러한 빛의 근원이다. 그러한 상태에서 눈부신 빛을 낸다. 밝음의 핵심에선 이러한 경이로움이 번쩍인다. 


핵심이 있는 바다는 움직이고 팽창하며 위로 굽이쳐 오른다. 핵심이 굽이쳐 오르면 핵심에서 나오는 밝음은 빛의 열병식을 만들어 낸다. 빛의 다발이 외곽으로 퍼져 나가면서 그 핵심부는 계속 진화한다 그리고 존재한다.



그 핵심에 다다르는 이가 바로 당신 자신이다. 당신이라고 하는, 그 핵심에 다다라 밝음을 더하며 장관을 만들어 내는 이는 핵심에 대한 생각을 숙고하며 독특한 형태로 그 핵심이 되어 지속해 온 존재다. 


핵심을 숙고하고 그와 하나가 된 당신은 모든 생명이 태어나는 근원이 된다. 핵심이 밝게 빛날 때 그곳에서 나오는 것은 생각이다. 독특한 형태로 지속되는 당신의 생각에서부터 모든 생명의 의식이 양육되고 확장된다.



이 일곱 번째에 대한 비전은 공간과 시간, 측정의 한계를 넘는 곳이다. 언어의 한계를 넘어 감성적인 이해에까지 다다른다. 


그러나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당신이 진화하고 이해를 넓히고, 한 순간 한 순간, 한 걸음 한 걸음, 깨달음에 깨달음을 더함에 따라, 당신의 미래는 점점 더 확장이 되고 마침내 당신의 감성은 존재하는 모든 것을 감쌀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때가 당신이 기쁨을 느낄 때이다. 이것이 일곱 번째 세상이고 하느님인 것이다. 여기가 모든 것이 마지막으로 다다르게 될 종착점이다.




출처 : https://kala.tistory.com/m/

207402204C3AA87524

 

127402204C3AA87625


262A3D4E58698E4417

profile
조회 수 :
111
등록일 :
2020.06.07
11:05:17 (*.28.42.153)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35866/fa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3586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금부터 인신공격형 글들에 대하여는 즉시 관리합니다. [1] 아트만 2020-06-21 2961
공지 상대방을 감정적 욕설로 비난하는 분들에게 알립니다. [2] 아트만 2020-06-12 3087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6038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9540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10391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8322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82862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95819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21805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9781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88606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9965
15789 어디 취직이나 해.백수 새끼야. [3] 조가람 2020-06-16 117
15788 너무나 슬프네.베릭 직업 백수였어. [3] 조가람 2020-06-16 103
15787 베릭 지우개 직업 백수다. [5] 조가람 2020-06-16 120
15786 더 거지같은 사실 알려줄까?베릭 쓰레기 새끼야. [1] 조가람 2020-06-16 129
15785 지우개 처먹은 베릭 새끼. [1] 조가람 2020-06-16 90
15784 현대 자동차 명함이다.베릭 이 쓰레기 새끼야. [8] 조가람 2020-06-16 181
15783 인류의 위상에 대한 착각을 버려라. 조가람 2020-06-16 188
15782 넬라판타지아 아트만 2020-06-16 101
15781 유튜버들 소개 - 감성대디 Dennis /오마르의 삶 / 강탱의 이야기 /호주 필립 / 윤태익TV [3] 베릭 2020-06-16 128
15780 유튜브 스피커 소개 : SpikaStudio [24] 베릭 2020-06-16 139
15779 미국의 대통령이라는 자리 조가람 2020-06-15 214
15778 중국과 미국의 현재 시세에 대해 알려 드리겠습니다.(중국의 당당함에 대한 이유도 알려 드립니다.) [3] 조가람 2020-06-15 232
15777 2013년 06월 08일에 왔던 스승님의 전언입니다. [2] 가이아킹덤 2020-06-15 163
15776 예수의 위상에 대한 글(우주라는 관점에서 지구는 티끌과 같은 존재이다.) [6] 조가람 2020-06-13 442
15775 이제 우리 물질우주의 층계적 차원의 원리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제글에 우주의 비밀에 대한 해답이 있습니다.) [2] 조가람 2020-06-13 293
15774 우리가 보는 모든 것의 99.999%는 빈공간 아트만 2020-06-13 238
15773 베릭 너같은 쓰레기가 인터넷 조사를 통해 나에 대해 가질 정보는 뻔해 쓰레기 새끼야 [1] 조가람 2020-06-12 238
15772 조가람 팬들은 모두 서울 송파 방이역에서 결집하기를 ~~ [6] 베릭 2020-06-12 204
15771 텔레파시 때문에 자유게시판에 들어왔더니 베릭 또 미쳐 날뛰네. 조가람 2020-06-12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