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강진욱 칼럼> (KAL)의 힘과 그 태생의 비밀

 

KAL이 사원들의 힘으로 우뚝서기를,

그래서 명실상부한 대한의 항공사로 거듭나기를,

또한 KAL이 두 번 다시 추악한 이 나라 흑역사의 희생물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씁니다. -2018-06-30 <1983 버마> 저자 강진욱 -





 

대한항공(KAL) 자회사인 진에어(JinAir)의 면허 취소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이달 안으로 내리려던 결정을 내달 이후로 미뤘기 때문이다. 외국인이 국적항공사의 등기임원이 될 수 없다는 항공법을 어기면 면허를 취소할 수 있지만 심사숙고할 일이 많을 것이다. 또 진에어의 불법행위를 방치한 담당 과장과 사무관 및 주무관 등 3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한 것도 논란의 대상이다.

 

조 씨의 불법 임원등기 사실을 적발한 것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이라니 담당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렇지만 결국 공무원들만 징계를 받고 진에어는 처벌을 면하는 결과가 예상되기 때문에 논란이 되는 것이다. ‘땅콩 회항물컵 폭탄을 겪으면서 많은 이들은 ‘KAL의 힘이 간단찮다는 것을 익히 알아버렸기 때문이다. 기우이기를 바라지만 이 나라 재벌의 힘은 국가권력을 능가한다. 그것은 이 나라 재벌 뒤에는 더 큰 자본의 힘이 작용하고 있다.

 

KAL - 출생의 비밀

그러면 KAL의 힘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KAL의 힘을 이야기하려면 KAL 출생의 비밀을 들춰야 한다. KAL은 누가 낳은 것일까? 조현민 씨의 아버지인 조양호 희장의 아버지인 조중훈 씨 .. 라고 대답하는 사람이 태반이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조중훈 - 씨와 그의 동생 조중건 - 씨 및 조 씨 일가에게 KAL은 그냥 데려온 자식, 아니 그냥 굴러 들어온 자식이었다. KAL의 모태(母胎)5.16 쿠데타 정권이었다. 그런데 그 씨가 누구의 것인지가 조금 불분명하다. 그래서 '출생의 비밀'이라고 칭하는 것이다.

 

조중훈-조중건 형제의 한진상사가 항공시장에 발을 들인 것은 4.19로 이승만 정권이 무너진 지 7개월이 지난 196011월 한국항공주식회사(에어코리아.AK)를 설립하면서부터이다. 5.16 쿠데타가 일어나기 훨씬 전부터, 특히 6.25 전쟁 시기에, 미 군납과 미군 관련 운송업으로 돈을 모은 조 씨 형제가 항공업에 진출하는 것은 자연스러워 보이지만 그 내막은 혼돈 그 자체이다. 어떤 보이지 않은 힘 즉, 위에서 말한 더 큰 자본의 손길이 분명히 느껴진다.

 

당시 장면 정부는 미국의 요청에 따라 일본과의 관계 정상화에 나서야 했고, 한일 두 나라는 외교관계 정상화와 병행해 항공 협력문제를 논의하고 있었다. 마침 1961510일 일본 외무성 아세아국장 이세키(伊關)가 내한해 박찬현 교통부장관과 만나 한일 국교가 정상화되기 전이라도 양국 간에 민간항공을 개설하기로의기투합하는 자리가 있었다. 그런데 그 자리에 누군가 조중훈 씨를 끼워 넣었다. 놀라운 일이 벌어진 것이다. KAL 태생의 비밀이 풀리지 않는 한 누가 조 씨를 그 자리에 끼워 넣었는지는 영원이 알려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이 양국간 회의에 항공업자로 직접 이해관계가 있는 한국항공’(에어코리아) 사장 조중훈 씨와 최 업무부장이 자리를 같이하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져 파문을 던져주고 있다. 이들은 윤한병 교통부 항공과장이 회의 장소에 안내한 것으로 더욱 의아를 품게 하고 있다.(경향신문 1961.5.10)

 

사흘 뒤 문제의 윤 과장에게 대기발명 조치가 내려진다. 교통부장관이 일본 외무성 국장과 이야기하는 도중, 살짝 데려다 앉혔기 때문이란다.

 

윤 씨는 .. 박 장관과 이세키 .. 국장 사이에 공식 회담을 갖는 자리에 장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동석할 만한 하등의 자격이 없는 한국항공회사 사장 조중훈 씨와 최 업무부장을 참석케 하여 정부의 체통을 잃게...(경향신문 1961.5.13)

 

웃기는 얘기다.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였다. 한일 항공 협력을 논하는 자리는 조 씨가 감히 낄 수 없는 자리였다. 만일 한국을 대표하는 항공업자의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었다면, 조 씨가 아니라 신용욱 대한국민항공(KNA) 사장을 불러야 했다. 아니면 둘 다 부르거나. 신 씨는 이 나라 1호 비행사인 안창남과 1년 차이로 일본에 가 비행기술을 익혔고 1948KNA를 설립한 뒤 미국과 협상을 벌여 태평양 노선을 개설한 사람이다.

 

독립운동에 투신한 안창남과 달리, 신용욱은 미나미 지로(南次郞)가 총독으로 군림하던 시절 일제에 헌신한 이력 때문에 반민특위에 체포돼 조사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 나라 항공업에서 그가 차지하는 위상은 누구도 무시할 수 없다. 1958216일 부산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NA 여객기 한 대가 피랍, 월북하는 통에 큰 손실을 입기도 했지만 그는 여전히 이 나라 항공업계에서는 독보적 존재였다. 사실 그 누구를 2인자라고 칭할 수 없는 1인자였다.

 

그런 신 씨를 놔 두고 이제 막 항공업에 발을 들였을까말까 한 조 씨를 그런 자리에 끼워 넣은 것은 당시 교통부장관이 손을 쓸 수 없는 막강한 권력이 조 씨 뒤에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권력이 미군의 최고 파트너인 조중훈 형제로 하여금 한국항공(AK)를 설립하게 한 것이고, 역시 미국의 요구에 따라 한일 양국 수뇌가 외교관계 정상화와 항공협력을 논의하는 자리에 조중훈을 끼워 앉힌 것이다.

 

이는 새로운 권력 교체를 전제로 신흥 재벌을 키우는 작업이었다. 1955년 미 CIA가 일본의 자민당 권력을 키우기 위해 막대한 자금을 쏟아 부으면서 한편으로 구파 재벌을 몰락시키고 신흥 재벌을 키운 것과 똑같이 보면 무리가 없다. 한국에서도 미국은 1950년대 말부터 이승만 권력을 대체하기 위한 소위 에버레디 플랜(Everready Plan)을 가동하고 있었다. 그러면 이승만 세력과 밀착했던 재벌은 사라지고 새로운 재벌이 탄생해야 한다.

 

그런데 그 신흥재벌 키우기 작업이 너무 어설펐다. 누군가 조중훈의 주제넘음을 언론에 흘렸고, 언론이 정부의 체통과 위신운운하며 분격하자 애먼 과장 한 명을 대기발명하면서 사태를 무마하려 했다. 이제 막 항공업 진출을 모색하던 조씨에게도 일대 위기였다.

 

그런데 바로 사흘 뒤 5.16 쿠데타가 일어난다. 만일 쿠데타가 이때 일어나지 않았더라면 조중훈은 정부와 재계에서 싸가지 없는 X’으로 찍혔을 것이고 오늘날의 굴지의 재벌기업 회장으로 성장하지 못했을 수도 있다. 그의 뒤에 있는 막강한 권력이 그를 비호했겠지만, 언론으로서는 충분히 문제 삼을 만 했고 그 내막을 추적할 만 했다. 아무튼 5.16 쿠데타가 조중훈을 살려준 것만은 분명하다.

 

() 대한민국 1호 조종사 안창남 () 신용욱 KNA 사장의 의문사(인터넷 포털 서프라이즈에서 펌


그런데 또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5.16 쿠데타 세력이 난데없이 민영항공사 설립 구상을 밝힌 것이다. 새로이 창출되는 권력과 함께 호흡할 신흥 재벌 키우기 공식에 딱 들어맞는다. 그러면 이전 정권과 배를 맞춘 재벌은 사라져야 한다. 신용욱은 이승만 정권이 들어선 뒤 미국에서 비행기 3대를 구입해 각각 우남(이승만의 호), 만송(이기붕의 호), 창랑(장택상의 호)이라는 이름을 붙일 만큼 구파 권력과 밀착했던 인물이었다. 5.16쿠데타 세력은 시나리오대로 충실히 따랐다. 쿠데타 3개월 만인 19618KNA 사장 신용욱을 부정축재자라며 서대문형무소로 끌어간 것이다. 신 씨는 풀려난 지 며칠 만인 825일 행방불명됐고, 이틀 뒤인 27일 한강변의 시체로 떠오른다.

 

그렇게 쿠데타 3개월 만에 구파 재벌’ KNA를 무력화시킨 5.16 쿠데타 세력은 19621국책항공사 설립 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그러더니 국내 민간 항공업의 육성을 위한다며 KNA와 조중훈의 AK의 통합을 종용하기 시작했다. 말이 합병이지 될 일이 아니었다. 말하자면 전국 체인점을 갖고 있는 ○○베이커리하고 이제 막 문을 연 - 열려고 점포를 꾸미는 - 동네 빵집하고 합병하라는 말과 같았다. 이는 KNAAK에게 고스란히 넘기려는 수작이었다.

 

19622월에는 KNAAK가 대한항공공사(KAL)의 민간주()로 흡수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그러는 가운데 5.16 쿠데타 세력이 급조한 국가재건최고회의(의장 박정희)1962314일 대한항공공사법안을 심의 통과시켰다. 이 법은 같은 달 26일 공포됐다. 곧이어 4월에는 조중훈의 AK(한국항공) 사업권이 한국관광공사로 넘어가고, 두 달 뒤인 6월 정식으로 대한항공(KAL)이 출범한다. 박정희네는 KNAAK의 통합 불발을 KAL 설립 이유라고 선전했다.

 

곧이어 박정희네의 KAL은 안 그래도 수요가 없는 국내선을 놓고 KNA와의 혈투를 시작한다. KNA는 적자가 누적돼 파산 위기로 몰렸고, 박정희네는 19621130일자로 KNA의 면허를 취소해 버렸다. 신 씨의 가족들은 이듬해인 19635KNA 면허취소 처분이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해 그 해 11월 고등법원에서는 승소했지만, 196491일 대법원에서 패소했다. 어차피 이길 수 없는 싸움이었다.

 

KAL은 이후 제대로 영업을 했을까? 그렇지 않았다. 1967년에 가서야 겨우 태평양항로 취항 허가를 받았지만, 이 해 말부터 KAL은 조중훈 형제의 한진그룹으로 넘어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유는 적자 탈피를 위한 유능한 경영자 물색이었지만, KAL은 이미 조 씨 형제의 손에 넘어가게 돼 있었다.

 

한진상사는 KAL 인수 이전에도 종합운수상사로 발전하기 위해 미국의 유력 항공회사와 제휴, 국제 규모의 민간항공회사 설립을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18일 한진상사 고위 간부는 KAL 인수 후 미국 항공사와 제휴할 것인지 여부는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 한진상사는 약 8억 원의 불하금을 지불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 금액 및 인수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매일경제 1967.11.18)

 

KAL 불하 조건은 이로부터 3개월 여가 지난 1969228일 확정 발표됐다. 부채 234천만 원을 전액 떠안는 조건으로 145300만원에 인수하며, 인수대금은 5년 거치 10년 분할 상환하기로 했다. 거치기간 5년은 무이자, 6년째부터 연리 12%였다. 1968년 당시 은행권의 일반대출 금리는 연 25.8%, 물가상승율은 연평균 15%였다 한다. 파격적인 조건이라 할 수 있다.

 

한진은 대한항공을 인수하면서 10대 재벌에 진입하게 된다. 19671118KAL 주주총회는 이원복 한진 상무 등을 이사로 선임했고, 대한항공공사법에 따라 34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박정희 대통령에 의해 한진상사 사장과 상무인 조중훈.조중건 형제를 사장과 부사장으로 임용하는 절차를 밟았다. 조중훈과 조중건은 1984년 주주총회에서 각각 회장과 사장이 된다.

 

박정희 정권에 의해 19626월 설립 이후 5년 동안 적자를 면치 못하던 KAL은 조 씨 형제의 손에 넘어간 뒤부터는 날개를 단 듯 승승장구하게 된다. 미국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KAL이 박정희네 수중에 있는 동안 미국은 KAL의 성장을 지원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1978 무르만스크 | 1983 캄차차 | 1987 버마상공(인터넷 포털 서프라이즈에서 펌)

 


미국과 KAL의 관계를 온전히 밝히기 위해서는 훨씬 깊고 넓은 역사적 배경지식이 필요하겠지만, 미국이 KAL을 자신들의 세계 전략, 특히 동북아 전략 수행의 도구로 활용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미국의 필요에 따라 소련 군사 요충지에 들어가 정보를 수집하는데 동원됐고, ‘천인공노할 만행으로 북한에 대한 적대감을 고조시키면서 한..3국간 대북대중대소 적대 공조체제를 강화하고, 이 땅 남녘에서 미국이 키운 밀리터리 보이들의 권력을 유지하고 또 그 권력을 연장할 때는 수많은 생목숨과 함께 산화해야 했다.

 

1978420일 파리를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AL 보잉 707기가 소련 무르만스크에 비상착륙한 것이나, 198391일 캄차카 반도에서 KAL 007편 비행기가 소련 공군기가 쏜 미사일을 맞고 격추된 것이 전자의 경우이고, 19871129일 일어난 KAL858 김현희 사건은 후자의 경우다.

 

한편, 박 정권이 KAL 소유권을 조중훈의 한진에게 불하한다고 발표한 때는, 이 나라 흑역사의 한 장면인 울진.삼척 사건이 한창일 때인 19681118일이었다는 사실도 상기할 일이다. ‘북괴 무장공비’(?) 120명이 떼로 몰려와 강원도와 경상북도 일대를 쑥밭으로 만들고, 온 국민이 공포에 떨고 있는 때이 나라 독재권력과 재벌은 회사를 주고받는 흥정에 여념이 없었다.

우리의 오랜 기억 속에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이승복 어린이 사건 / 1968.12.9)으로 각인된 울진.삼척 사건(1968.11-12)은 정말 북괴 무장간첩들의 소행이었을까?


강진욱 / '1983 버마' 著者



출처: http://fromfront.tistory.com/1162 [자주통일연구소]
분류 :
한민족
조회 수 :
106
등록일 :
2018.07.09
10:16:36 (*.7.50.215)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24083/3d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408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192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4056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11039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7702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8107
1709 한민족 왜곡된 조선사(朝鮮史)에 관련된 자료들 - "대륙조선사연구회" 자료 [4] 운영자 2009-03-24 53360
1708 한민족 진실을 알아야 해법(解法)을 찾을 수 있습니다. [1] [1] 운영자 2009-07-04 51262
1707 한민족 한겨레 참歷史에 관한 중요한 자료(사이트) 운영자 2009-06-22 48250
1706 한민족 북핵문제를 분석한 탁월한 가설입니다. [2] [5] 관리자 2010-07-05 48180
1705 한민족 고조선의 역사를 날조한 남한 식민지사학자들 [펌] [130] 아트만 2012-02-04 13674
1704 우주 지구 내부의 사람들 (Billie Faye Woodard 대령) [46] 김일곤 2004-05-04 13142
1703 우주 누가 단군조선을 신화라 말하는가?-심백강 박사 [1] 강준민 2002-09-19 13099
1702 지구 이온추진비행체의 비행원리와 기원의 비밀들 [펌] [144] 아트만 2012-06-18 13061
1701 우주 조선,고구려,韓의 원래 뜻 강준민 2003-02-05 12675
1700 지구 일본 방사능 피폭의 심각성 아트만 2014-01-23 12340
1699 우주 밝혀지는 인류의 기원 - (2) [4] [89] file 박남술 2004-10-04 12332
1698 우주 밝혀지는 인류의 기원 [1] file 박남술 2004-10-02 11415
1697 우주 지저(地底)에 있는 문명세계 [1] [1] file 박남술 2004-09-12 10904
1696 한민족 콩. 쌀 . 한자 [3] [3] 조강래 2008-02-01 10833
1695 한민족 한민족 역사에 관한 중요자료로 사료됩니다 운영자 2009-06-07 10623
1694 우주 지저(地底)에 있는 문명세계 - (2) [1] file 박남술 2004-09-15 10376
1693 한민족 웅비하는 대한민국 [3] [49] 조강래 2009-07-21 10115
1692 우주 한민족 9천년 역사 강준민 2002-09-11 9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