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빛의 지구는 일반적으로 영성관련 사이트로 인식되고 있다고 봅니다.

영성이란 ‘내가 누구인가?’와 관련되는 존재와 창조에 관련된 근원적 의문을 탐구하고 궁극적인 답을 찾고자 하는 이들에게 중요한 화두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영성과 현실세계는 동전의 양면과 같이 상호작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현실세계에 대한 바른 이해를 가지지 않고서는, 영성과 관련한 탐구도 길을 잃기 쉬운 것이..

기독교 역사와 신학이론이 인류사회에 주어온 폐해를 보아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3차원의 현실 속에 존재하며, 무한한 우주의 실상과 인간의 실체를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속한 사회의 정치 경제, 문화 역사 등에 관련한 다양한 분야에 대한 바른 이해가 필요합니다.

 

 

현생인류의 역사기간 약 1만여년의 과정을 살펴보면, 지금 이 시대까지도 정글의 법칙이 지배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물리적 힘이 강한 자가 약한 이들을 억압하고 생명까지도 빼앗고 있는 것이 현실이며,

지금까지 세계 최강 선진대국으로 자처해 온 미국의 경우는 150여 년 전 까지만 해도 아프리카의 흑인을 짐승 잡듯이 생포하여 노예로 부렸으며,

21세기에 들어와서도 이라크, 리비아 등을 테러라는 명분을 내세워 전쟁을 통해 무수히 많은 민간인까지 학살하였으며, 지금도 그러한 야만적인 행위를 지속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 민족의 경우도, 힘이 없어서 나라와 언어, 생명까지 빼앗기고, 일제치하 36년 동안 노예와 같은 피지배 민족의 삶을 직접 겪었습니다.

 

 

힘있는 자가 진실이 되고, 힘이 없으면 자신과 가족의 자유와 생명을 지킬 수 없는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온갖 허위와 왜곡으로 덧칠 된 현실의 실상을 바로 꿰뚫어 볼 수 있을 때

영성의 길도 빠르고, 정확히 찾아갈 수 있습니다.

 

 

그러한 관점에서,

이곳 ‘한민족의 맥’은 현실 정치, 사회, 경제, 역사, 문화 등 우리의 삶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허상이 아닌 진실을 찾는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장소로

 

그 기준은 사상이나 종교, 이념, 체제가 아니며

정직함과 진실이 유일한 기준점이 됩니다.

 

 

따라서 이곳은 빛의 지구 가족 여러분께서 참고가 될 만한 정보라고 판단되는 것은 어떠한 것이라도 공유할 수 있으며,

우리의 헌법에 보장된 사상 종교 철학과 표현의 자유가 침해되지 않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따라서 자신의 철학과 판단, 이해와 다르다고 비난하거나 비판하는 행위를 삼가하기 바라며,

자신의 견해와 눈높이와 다른 것을 문제 삼으려면,

그에 반대되는 자료나, 다른 견해를 논리적으로 제시하여 비교가 되고, 보는 이들이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정보교류의 장으로 만들어 가시기 바랍니다.

 

내 판단과 시각과 다르다고 하여, 자신의 기준으로 단정적으로 비난, 비판하는 행위는 일종의 언어폭력으로 내편이 아니면 적으로 몰아가는 흑백논리가 될 수 있는바,

지구가 둥글다 하여 죽이려 했던, 중세 말기의 원시적 행위를 따라가는 만행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한편 지금 우리나라는 지구에 남아 있는 유일한 분단국가로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은 전 민족이 갈망하고 있는 지구적 중대 사안으로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은 제국주의적 만행에 종지부를 찍고, 인류사회에 평화와 화해, 전 인류의 한가족화를 창출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기에

남한의 모든 구성원은 북조선 우리 반쪽의 생각과 주장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 봅니다.

 

대화와 화해를 위해서 상대의 생각과 능력을 정확히 분별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며,

평화적 통일을 위해서도 필수 불가결한 조건이 될 것입니다.

 

또한 북의 우리 민족을 주적으로 보는 입장에서는 더욱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북의 생각과 주장에 관심을 가지고 관찰하여야 할 것입니다.

 

 

지피지기는 백전백승! [知彼知己 百戰百勝]

이것은 불변의 전략전술로, 이에 반하여 자신의 발등을 찍고, 후대에 누를 끼치는 어리석음은 모두가 함께 피하여야 할 함정입니다.

 

 

지금은 무수히 많은 자료가 인터넷을 통해 모든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시대로

자신의 눈높이와 다른 견해를 보면, 자신의 시야를 넓혀갈 수 있는 기회를 찾은 순간이 될 수 있습니다.

빛의지구 가족분들께서는 성장의 기회를 최대한 살려, 내 가족과 사회, 민족과 인류의 행복과 평화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는 역할자가 되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자신의 기준으로 대화와 정보교류가 아닌,

이분법적인 비난과 비판을 반복하는 회원이 있을 경우는

이 사이트의 중대 관리원칙인 ‘상호존중’의 원칙에 따라 통보 없이 글쓰기 제한의 조치를 실행할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분류 :
지구
조회 수 :
17241
등록일 :
2013.08.03
14:31:20 (*.180.212.92)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551405/b4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5514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한민족 지구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의식의 전환과 / 세계일주자동차여행 [1] 아트만 2017-01-17 496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3197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9137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6913
»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7241
1503 지구 북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고 마는 미 공화당 아트만 2016-07-20 203
1502 한민족 이건흥 민족특강 1강 - 친일파 백선엽과, 박정희 아트만 2016-07-20 144
1501 지구 안드레 블첵 기자, 서구 제국주의는 망한다 아트만 2016-07-12 220
1500 지구 ‘련석회의’ 통일마당에 동포들이여 다 모이자 아트만 2016-07-08 181
1499 지구 북, 김정은위원장 제재는 선전포고, 미국과 모든 문제 전시법 처리 아트만 2016-07-08 194
1498 한민족 박근혜는 바지사장, 헬조선 진짜 주인은… 아트만 2016-07-06 300
1497 지구 북, 미국이 끼친 피해액 약 65조달러, 약 7경 5천조원 아트만 2016-07-05 192
1496 한민족 2016년 6월 30일 뉴스타파 "‘세월호 지우기’ 몸통은 결국 청와대 " 아트만 2016-07-02 195
1495 지구 3. 반도사관은 강역 대이동의 미니어처 - 김정권 국사찾기협의회장 아트만 2016-06-26 182
1494 지구 대조선 역사 - "우리역사를 왜곡하기 위해 전세계 고지도는 조작되었다" 아트만 2016-06-26 244
1493 지구 대조선 역사 특별강의-박인수 아트만 2016-06-23 175
1492 지구 되어야 하고 될수밖에 없는, 外 2 아트만 2016-06-22 212
1491 한민족 정직(正直)의 죽음을 슬퍼하며 아트만 2016-06-20 219
1490 지구 자본주의에 관한 다큐멘터리(총 5부작) 아트만 2016-06-15 208
1489 지구 대조선 역사 박인수 선생 특별강의 03 아트만 2016-06-14 196
1488 지구 대조선 역사 박인수 선생 특별강의 02 아트만 2016-06-14 167
1487 지구 대조선 역사 박인수 선생 특별강의 01 아트만 2016-06-14 291
1486 지구 북정부·정당·단체연석회의, 미국에 보내는 공개서한도 채택 아트만 2016-06-11 179
1485 지구 [정문일침60] 그 미국인은 왜 정부에게 세뇌당했다고 말했나? 아트만 2016-06-11 207
1484 한민족 전체 조선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 아트만 2016-06-10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