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http://www.ageoflight.net/bbs/zboard.php?id=Ascension 지구 속 도시들
Hollow Earth Cities
www.2012com.au



최근에 미국은 스티븐 스필버그의 TV 작품, 베르느Verne의 “지구 중심부로의 여행Journey to the Center of the Earth”을 재 영화화한 작품을 보았습니다.  독립적으로 일하는 한 과학자 팀이 불에 녹지 않는 그들의 배를 타고 끓어오르는 용암을 통해 내부 지구로 들어갑니다.  온도가 낮아지자, 그들은 광대하고 해가 비치는 내부의 풍경을 탐험하고 있음을 발견하는데 ... 나를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가진 마술적이고도 매혹적이 세계였습니다.  그들의 모험은 노르웨이의 선원이었던 올라프 얀센Olaf Jansen의 실제 체험 스토리와 닮았습니다.  1800년대의 배경을 가진 얀센의 이야기는 윌리스 에머슨Willis Emerson의 “연기의 신Smoky God"이라는 자서전에서 이야기되고 있습니다.  올라프의 작은 돛배는 폭풍으로 북쪽으로 멀리 밀려갔는데, 그는 실제로 북극 입구로 들어갔으며, 아갈타 네트워크Agartha Network의 식민지 중 하나인 "소 샴발라Shamballa the Lesser"라고 부르는 곳에서 2년 동안 살았습니다.  그는 그를 맞아준 주인들이 ”내부 대륙의 정부의 중앙부의 사람들이며 ... 키가 12피트(3.6미터)나 되고 ... 예의와 친절을 베풀어주었으며 ... 내 아버지와 나를 위한 의자를 즉석에서 만들어야만 했을 때, 밝게 웃었다“고 말했습니다.  올라프는 안개에 쌓인 듯한 내부의 태양과, 4분의 3이 육지이고 4분의 1이 물인 이 세계에 대해 말했습니다.


아갈타 네트워크The Agartha Network


'소 샴발라'를 아갈타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100여 지하 도시들의 국가연합United Stations으로 생각하세요.  그것은 실로 내부 세계의 정부의 자리입니다.  '소 샴발라'가 내부의 대륙인 반면, 그 위성 식민지들은 지구의 지각 밑에 존재하거나 산 아래 깊은 곳에 위치한 작은 폐쇄된 생태계들입니다.  아갈타 네트워크의 모든 도시들은 물질적이고, 또한 빛의 성질로 되어있는데, 그들 자신의 오랜 유산의 영적 교사들과, 지상의 우리들이 알고 사랑하는 예수/사난다, 붓다, 아이시스, 오시리스 등 모든 상승 마스터들과 같은 존재들을 공경하는, 지상의 위대한 신비학교들의 전통을 지니고 있습니다.  왜 그들은 지하에 사는 것을 선택했을까요?  지난 10만년 동안 지상을 휩쓸었던 지구의 지질학적 변화들의 규모를 고려해보세요.  기나긴 아틀란티스-레무리아 전쟁과, 이 두 고도로 진보된 문명들을 파괴하고 결국 침몰시킨 열핵 무기를 지닌 권력을 고려해보세요.  사하라 사막, 고비 사막, 오스트렐리아의 내지, 미국의 사막들은 그 결과로 황폐된 몇 개의 예에 지나지 않습니다.  지하 도시들은 사람들을 위한 피난처로, 그리고 이 고대 문화들이 중시했던 거룩한 기록들, 교본들, 기술들을 위한 안전한 장소들로 만들어졌습니다.


수도들Capital Cities


피시드PISID:  원래는 아틀란티스의 전초기지였으며, 브라질의 마토그로소 평원 밑에 위치. 인구는 1,300,000.


숀쉬SHONSHE;  위구르 문화의 피난처, 5만 년 전 그들 자신의 식민지를 형성하기를 선택했던 레무리아의 일파.  입구는 히말라야의 라마 사원에 의해 보호되고 있음.  인구는 750,000.


라마RAMA:  인도 자이푸르Jaipur 가까이에 위치했던 라마Rama의 지상 도시의 나머지 부분.  주민들은 전형적 힌두 모습으로 알려지고 있음.  인구는 1,000,000.


싱와SHINGWA;  위구르 북부 이주민의 나머지.  몽고와 중국 국경에 위치해 있음.  둘째 작은 도시는 캘리포니아, 라센 산Mr. lassen 아래 있음.  텔로스Telos라는 말은 “영과의 대화”를 나타냄.  인구는 1,500,000.


텔로스Telos에 대해


어떻게 백만의 사람들이 샤스타 산Mt. Shasta(미국 시애틀 아래 위치) 속에 그들의 집을 만들 수 있을까요?  우리가 상상력을 넓혀보면, 우리의 이웃인 일본은 그들의 지상 영역의 부족에 대한 해결책으로 이미 지하 도시들의 청사진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하도시의 거주는 수천 년 동안 인간 진화를 위한 하나의 자연적 수단이었습니다.  이제 여기서 잘 구상된 생태계를 들여다봅시다.  이 돔으로 덮인 도시의 규모는 약 1.5마일(2.4km) 넓으며, 2마일(3.2km)이나 깊습니다.  텔로스는 5 단level으로 되어 있습니다.


레벨 1:  이 꼭대기 레벨은 상업, 교육, 행정의 중심입니다.  피라밋 모양의 신전이 중앙 건축물로서, 5만 명을 수용합니다.  그 주변으로 정부 건물들, 계몽된 사법제도를 신장하는 법원과 같은 것이 있고, 기록들의 보관소들, 예술과 오락시설들, 방문하는 외국사절들을 위한 호텔이 하나, 라Ra와 라나 무Rana Mu(레무리아의 왕실 계보의 통치 군주인 왕과 여왕이며, 또 상승마스터들임)가 사는 궁정, 통신 타워, 우주정거장, 학교들, 식량과 의류의 발송처들, 그리고 대부분의 주택들이 있습니다.


레벨 2:  주택지와 제조 단지들.  집들은 모양이 원형이고, 그 때문에 먼지가 없습니다.  지상 주택과 같이 혼자 사는 사람, 커플, 더 큰 가족을 위한 집들이 있습니다.


레벨 3:  수경재배 정원들.  고도로 진보된 수경재배 기술이 전 도시를 부양하며, 일부는 도시간 상업에 사용됩니다.  모든 작물들은 더 크고, 더 맛있는 과일, 야채, 콩류식품들을 생산하며, 텔로스 인들을 위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먹거리를 제공합니다.  지금은 완전히 채식주의로서, 아갈타 도시들은 고기 대용품을 새롭게 개발해서 사용합니다.


레벨 4:  더 많은 수경재배 정원들.  많은 제조 시설들과 일부 자연 공원지역들.


레벨 5:  자연환경.  지표면에서 1마일 정도의 지하공간으로 큰 자연환경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곳은 지상에서 멸종된 종들을 포함한 광범위한 종류의 동물들이 있습니다.  모든 종들은 비폭력적 분위기에서 길러졌고, 지상의 육식동물들은 지금은 콩으로 만든 스테이크를 즐기고 있으며, 인간과 상호 교류합니다.  여기서 당신들은 야생에서 호랑이와 같이 뛰어놀 수 있습니다.  다른 식물 단지들과 함께, 충분한 산소가 생물공간을 위해 생산됩니다.


언어:  방언들이 도시마다 다르지만, "태양 언어Solar Language"를 뜻하는 “솔라라 마루Solara Maru"가 공통적으로 사용됩니다.  이것은 산스크리트와 히브리어와 같이 우리들의 거룩한 언어를 위한 뿌리 언어입니다.


정부:  6명의 남자들과 6명의 여자들로 구성된 12인의 위원회Council of Twelve가 라와 라나 무와 함께, 집단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고, 사람들의 안내자와 수호자로서 봉사합니다.  라와 라나 무와 같은 왕실의 입장은 신God의 신성한 계획을 옹호하는 책임자로서 간주됩니다.  고위 사제이고 상승마스터인  아다마Adama 역시 공식적 대표자입니다.


컴퓨터들:  아갈타의 컴퓨터 시스템은 아미노산 기초로 되어있고, 광범위한 기능들에 봉사합니다.  모든 지하 도시들은 이 고도로 영적인 정보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도시간, 그리고 은하간 통신을 모니터하며, 또 각 개인 가정의 필요에 동시적으로 봉사합니다.  예를 들어, 필요할 때 그것은 당신 몸의 비타민이나 광물의 부족을 보고해주며, 개인적 성장을 위한 아카식 기록으로부터 관련된 정보를 전달해줍니다.


돈:  존재하지 않습니다.  모든 주민의 기본적 필요는 제공됩니다.  사치품들은 세련된 물물교환제도에 의해 교환됩니다.


교통:  움직이는 인도(사람이 다니는 길), 레벨 간 엘리베이터들, 도시의 스노우 모빌과 닮은 전자기적 썰매들이 있습니다.  도시 간의 여행에 주민들은 시간 당 3,000 마일의 스피드를 낼 수 있는 전자기적 지하철 시스템인 “튜브Tube"를 이용합니다.  예, 아갈타인들은 은하간 에티켓에 익숙해있으며, 행성연합Confederation of Planets의 멤버들입니다.  우주여행은 완전한 단계에 도달했으며, 이 배들이 탐지되지 않도록 차원간 전환능력도 완전합니다.


연예:  극장, 연주회들, 다양한 많은 예술들이 있습니다.  스타트렉의 팬들을 위한 홀로데크Holodecks도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하는 영화나, 지구 역사의 한 장을 프로그램하고 그 일부가 되서 즐길 수 있습니다.


출산:  9개월이 아닌, 고통 없는 3개월이 걸립니다.  아이를 잉태하면 매우 거룩한 과정으로서 여성은 3일 동안 신전으로 들어가는데, 아름다운 음악과 생각들, 이미지들로 아기를 즉시 환영하기 위해서입니다.  부모가 있는데서 물 속에서 출산하는 것이 표준입니다.


키:  문화적 차이로 인해, 지하의 시민들의 평균 키가 다릅니다.  텔로스에서는 일반적으로 6피트5인치(192cm)에서 7피트 5인치(222cm), ‘소 샴발라’에서는 거의 12피트(360cm)가 됩니다.


나이: 무제한.  쇠약으로 인한 죽음은 텔로스에서는 현실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아갈타인들은 30-40대의 나이로 보이는 것을 선택하며, 거기서 머무는데, 반면 기술적으로 그들은 몇 천 살이 될 수도 있습니다.  죽음을 믿지 않음으로서, 이 사회는 그것에 제한을 받지 않습니다.  바라는 체험을 마치면, 사람은 그의 의지로 육체를 떠날 수 있습니다.


상승:  지상에서보다 절대적으로 더 쉽고, 더욱 일반적입니다.  상승은 사원 훈련의 궁극적 목표입니다.  왜 그들은 이 시기에 지하에 머물러 있을까요?  부분적으로, 아갈타인들은 전쟁과 폭력의 무익성을 알았으며, 우리가 같은 결론을 이끌어내기를 참을성 있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들은 아주 부드러운 사람들이기 때문에, 우리의 판단적 생각은 그들에게 육체적으로 해를 줍니다.  비밀주의가 그들의 보호책이었습니다.  지금까지는 그들 존재의 진실이 영Spirit에 의해 베일이 쳐졌습니다.  언제 우리가 방문할 수 있을까요?  지하 도시들로 가는 우리의 입구는 우리 의도의 순수성, 그리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우리의 능력에 달려있습니다.  양 세계로부터의 따뜻한 환영warm welcome이 이상적이며, 빛으로 일하는 그룹 이상의 더 많은 사람들에 의해 그것이 표현되어야만 합니다.  현재, 몇 백 명의 용감한 지하의 사람들이 지상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대중과 섞이기 위해 그들은 일시적인 세포 변화를 겪는데, 그럼으로써 육체적으로 그들이 우리들보다 커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들은 부드럽고 민감한 성질, 그리고 다소 신비한 악센트를 가진 것으로 알아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텔로스의 라와 라나 무의 딸인 샤룰라 오로라 두스Sharula Aurora Dux 공주를 소개하고 싶습니다.


샤룰라는 아갈타 네트워크에 의해 지상 세계에 대한 대사로서 공식적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그녀는 267세이나 30세로 보입니다.  이 기사는 그녀의 처음 체험의 예입니다.  그녀의 대사직의 목적은 두 세계의 결합을 위한 방법을 준비하는 것이며 ... 우리 행성을 통일하는 것을 도울 구상들, 정보들, 새로운 원형들을 가져오는 것입니다.  샤룰라는 귀를 기울일 자들에게 평화로운 변화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왔습니다.  아갈타인들은 이 결합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그들이 영적으로 발전을 이룰 수 없는 지점에 도달했습니다.  본질적으로, 우리는 상승하는 하나의 행성이지, 반쪽 행성이 아닙니다.  우리가 다음 단계를 함께 취하는 것이 신의 의지God's Will입니다.  우리가 이 통일을 빨리 가져올수록, 더 빨리 마법이 전개될 것입니다.  지배조직the Hierarchy은 지하도시들의 등장을 최우선 과제로 만들었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형제들을 환영하는데 우리의 역할을 다 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 시간은 우리의 수용성과 자비로움에 달려 있습니다.  성공적인 결합은 다음 ·10-20년 사이로 추정됩니다.  사랑하는 이들이여, 두려워할 것은 아무 것도 없으며, 모든 것이 얻는 것입니다.  아갈타인들이 가져올 선물들은 많습니다.  불사의 비밀은 당신들의 타고난 권리입니다.  풍요 속에서 사는 자유 역시 당신들의 타고난 권리입니다.  당신들이 수경 재배된 토마토를 맛보기까지, 홀로데크의 재미를 느끼기까지는 충분히 살았다 할 수 없습니다.



* '빛의시대 평화의시대' 에서 옮겨왔습니다. 감사드리며~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12-15 10:16)
*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12-15 10:42)
분류 :
우주
조회 수 :
6238
등록일 :
2003.05.28
12:25:23 (*.41.145.205)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7040/c1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7040

윤석이

2003.06.12
21:02:17
(*.85.166.193)
재미있네요.^^

윤석이

2003.06.12
21:02:31
(*.85.166.193)
호랑이하고 한 번 놀아보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지구 적을 바로 보지 못하면 적의 하수인으로 춤추게 됩니다 아트만 2022-01-13 984
공지 우주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5769
공지 지구 지구/ 조선의 역사와 현재의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대조선삼한역사학회 아트만 2019-01-26 11815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6694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10530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24218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12743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22420
6820 한민족 금문의 비밀 김대성, 조옥구 조강래 2010-03-12 6523
6819 한민족 중국의 현대사에 관계된 중요자료 아트만 2009-08-19 6517
6818 한민족 북의 핵과 미사일기술....by 기술원 [퍼옴] [2] 아트만 2010-07-07 6432
6817 한민족 부도지 [2] 조강래 2010-03-12 6414
6816 한민족 MBC 총파업 결의문 [1] 아트만 2009-07-22 6372
6815 지구 푸틴의 신세계질서 아트만 2020-01-30 6355
6814 우주 대홍수의 여파. [1] 지영근 2002-08-26 6270
» 우주 지구 속 도시들 [2] [1] 김일곤 2003-05-28 6238
6812 우주 빛의지구(13);우주의 역사속에서 플레이아데스성단과 지구의 관계-완성본 [1] 김주성 2007-08-26 6217
6811 지구 미국 경제 붕괴 후 동북아 정세를 논해야 할 때. 아트만 2015-04-29 6211
6810 한민족 신비의 대륙조선사 78가지 = 여러분도 곰곰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조선의 지리적위치와 실체성을!!! [1] [5] 조강래 2008-02-10 6178
6809 한민족 새 술은 새 부대(負袋)에 담아야 ! 아트만 2009-09-03 6113
6808 한민족 티벳은 단군의 후손, 간도와 같은 운명 [3] [4] 조강래 2008-03-19 6076
6807 지구 1,270명의 건축가들과 기술자들이 빍힌다 - [9/9/2010] [62] 아트만 2010-09-13 6025
6806 지구 존티토가 공개한 2036년 COREA지도 [펌] [2] 아트만 2010-10-11 5968
6805 한민족 원한 ( 일제 .. ) [8] 유승호 2010-04-20 5963
6804 한민족 삼국사기 “최치원전”의 비밀 조강래 2008-04-08 5954
6803 한민족 백두대간과 새산맥지도 [1] 대한인 2010-05-10 5941
6802 한민족 북, EMP탄으로 K-9 무력화! - 미국조차도 EMP탄에는 속수무책임을 인정! [펌] [59] 아트만 2010-12-06 5914
6801 한민족 조선을 다녀간 유럽인들의 증언이 한반도 인가 ? [5] 조강래 2007-12-25 5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