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comment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2017128일 오후 9(빛 꽃)

 

 

 

신으로 존재해라.

 

 

나는 네바돈의 마이클이며, 나의 빛의 협력자들에게 이야기할 것입니다.

 

행성은 상승을 앞두고 있고, 인류와 지구는 모든 것에서 변화할 것입니다.

인류의 대부분은 현재 행성 전체에서 어떤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지를

인지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많은 시간 동안 인류를 향해 진실을 말하면서 집중하기를 희망했지만,

여전히 관심 밖인 진실을 지금도 알아야만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급박해진 상황과 시간의 다급함을 인지해야 합니다.

마법으로 인류를 깨어나게 할 수 없습니다.

기적으로 인류를 성장시킬 수 없습니다.

스스로 진실에 눈을 돌려야 하고, 호기심을 갖고 알아가기를 선택해야 합니다.

주입되는 교육은 제 기능을 완전히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당신들은 자신이 신이라는 것을 알았고,

지금 이곳에 존재하는 이유를 알았습니다.

이제 자신을 신으로 표현하고, 신으로써 행해야 할 때입니다.

당신들은 그 자격을 갖추었기에 나의 협력자로 대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류를 향해 진실을 공개하세요.

자신의 특별한 개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성취한 앎을

하나로 융합하여 창조하세요.

개인의 여정을 통하여 이룩한 모든 것이

지금을 위한 것이었음을 당신들은 알 것입니다.

나의 이름으로 모여 공동 창조를 실현시킬 때, 나는 모든 것을 지원할 것입니다.

당신 가슴은 이미 그 답을 알며, 스스로 그것을 찾아낼 것입니다.

당신들은 하나에서 커다란 하나만이 존재한다는 것을 입증할 것입니다.

나는 늘 확장하는 사랑만으로 당신들을 존중하고 있으며,

그것을 신뢰하기를 바랍니다.

 

 

나는 네바돈의 창조자이며, 실제적 주권자인 크라이스트 마이클 아톤입니다.

 

--다시 한번 읽어봐야 할 아톤님의 말씀을 이곳에 붙입니다.

2017411일 오전 840분 (빛 꽃)

너희는 행성을 걷는 신들이다.

너희는 나의 사랑이다.

너희는 나의 사랑의 결과이다.

너희는 나의 모든 것이며, 너희는 나이다.

나는 너희를 나의 영역 안에 놓았으며,

이제 너희는 나와 함께 그리고 나처럼, 이 사랑스러운 행성 위를 걷는 신들이다. 너희는 나의 부름에 모였다.

그래, 너희는 나의 필요로 이행성에 모였으며,

나의 의도로 너희들을 모아 놓았다.

너희는 나를 포함한 나의 네바돈의 주역들이며, 너희는 나와 하나이다.

나는 너희를 사랑으로 감싸고, 너희에게 나의 목적을 말하고,

아이디어를 제공한다.

그러나 그것을 실제로 실현하는 것은 너희들이며,

너희는 나의 손과 발의 역할을 해야 할 것이다.

너희가 어디에 있든, 어떤 명함을 가지고 있던,

어떠한 생김새를 하고 있던, 너희의 탄생의 역사가 무엇이던,

너희는 내 안에, 나의 사랑하는 자녀들이며,

너희는 나의 의도로 완벽하게 배치되었다.

너희들은 서로 비교 대상이 될 수 없고,

서로의 선생으로,

서로의 협력자로 존재하는 것이다.

너희가 어떠한 능력을 갖추고 있던지 그것은 너의 것이 아니며,

서로에게 보태져야 할 일부의 조건이 될 것이다.

그렇게 너희들은 협력해라.

내가 너희에게 나를 협력자로 받아들이기를 요청한 것과 같이 말이다.

너희는 모자람도 넘침도 없다.

그것을 너희끼리 서로 화합과 협력으로

완전한 하나의 형태로 빛나고 융합되게 해라.

너희는 나의 지휘 아래 최고의 빛의 군단이 될 것이다. ​

나에게는 커다란 청사진이 있다.

너희는 나를 따라라.

나는 언제나 너희와 함께한다.

잠자고 있거나,

깨어나기 시작한 애틋한 나의 아이들을 너희의 빛으로 눈뜨게 해라.

더 많은 빛의 존재들이 모일 것이다.

너희는 그렇게 사랑으로 가득한 빛을 확장하여 너희의 행성을 들어 올릴 것이며, 나의 커다란 청사진을 완성할 것이다.

이들아.

나의 사랑 안에서 평안을 만끽해라.

너의 머리를 복잡하게 하지 마라.

너의 가슴을 답답하게 하지 마라.

각자의 위치에서 나는 너희들과 같은 목적으로 너희를 도울 것이며,

직이게 할 것이다. ​

당장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애태우지 마라.

너희는 아주 잘 해내고 있다.

내가 너희를 어루만지고, 나의 가슴으로 안고 있다.

가슴을 열어라.

모든 가능성에 열려 있어라.

내가 직접 너희를 움직일 것을 신뢰해라.

나는 언제나 그러하듯.

사랑만으로 여기 있다.

나의 아이들이여.

파이팅이다!

네바돈의 마이클 아톤.

 

 

http://blog.naver.com/jmj5778

(아톤님의 메시지 전달자 빛꽃님 블러그 입니다. 그동안 받은 아톤님과의 메시지를 모아 놓은 블러그 입니다. 부탁건데 글만 보시고 가슴으로만 소통하길 바랍니다.)

 

[출처] 신으로 존재해라.|작성자 I AM THAT I A

 

 

 

profile
조회 수 :
162
등록일 :
2018.08.03
09:48:33 (*.141.125.26)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4279/7e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427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1349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64728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77775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03121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31416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68695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1771
15417 수퍼 프라임 크리에이터님 말씀입니다. 바람의꽃 2018-09-02 143
15416 상승의 자격, 수퍼 프라임 크리에이터님의 말씀입니다. [1] 바람의꽃 2018-08-30 237
15415 왜, 수행을 완성한 구도자들이 나오지 못하는 것일까? by 마르테우찌 바람의꽃 2018-08-28 155
15414 피해자 컴플렉스 극복하기 [2] 바람의꽃 2018-08-28 196
15413 은하문명과 황금문명이란? 바람의꽃 2018-08-27 146
15412 갇혀있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 가이아킹덤 2018-08-25 121
15411 생명력과 그리스도의식 가이아킹덤 2018-08-25 92
15410 제 5회 명상박람회에 많은 참여 바랍니다. (양재동 AT 8월25~26일 10시~6시) 바람의꽃 2018-08-24 86
15409 지구는 비상사태를 맞이하고 있다 2-2 바람의꽃 2018-08-22 119
15408 지구는 비상사태를 맞이하고 있다 2-1 바람의꽃 2018-08-22 177
15407 태극기와 삼태극의 369 표현방식 가이아킹덤 2018-08-18 111
15406 소용돌이수학. 124875 [1] 가이아킹덤 2018-08-17 122
15405 미지의 세계로의 출입구로써 두려움의 역할 - 2 바람의꽃 2018-08-16 123
15404 미지의 세계로의 출입구로써 두려움의 역할(빛의 일꾼들에게 주는 글) -1 [1] 바람의꽃 2018-08-16 124
15403 142857과 124875의 숫자의 차이점 질문 [2] 가이아킹덤 2018-08-16 123
15402 영성적 입장에서 살펴본 서양 철학사 [1] 가이아킹덤 2018-08-09 233
15401 빛의 일꾼들도 간과하는 진실들... [3] 바람의꽃 2018-08-04 306
15400 무동금강의 제3저서, 만다라 현현의 법 무동금강 2018-08-03 127
» 신으로 존재하라, 너희는 행성을 걷는 신들이다. 바람의꽃 2018-08-03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