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https://m.dcinside.com/board/uspolitics/267358

 (충격) PCR 검사는 사기였다.



https://m.cafe.daum.net/healspirit/Z1d/3037?q=PCR%EA%B2%80%EC%82%AC%20%EC%82%AC%EA%B8%B0&

PCR검사 오류 빈발, "K방역, 처음부터 잘 못 됐다"(우리나라는 수치를 높여서 검사하므로 가짜 코로나 확진자들이 많이 양성된것이다/정치방역 의심됨)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bellcote&logNo=222438580319&proxyReferer

PCR검사 코로나 사기 의혹



https://m.blog.naver.com/PostView.naver?blogId=3896timetable&logNo=222539140660&proxyReferer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는 21년 12월 31일 이후  RT-PCR 사용을 철회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는 21년 12월 31일 이후  RT-PCR 사용을 철회한다고 합니다.

2022년부터는 임상을 위주로 판별하며 새로운 테스트기를 도입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확진자 숫자도 줄어들고

무증상감염자!라는  말도 사라질것 같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유전자 증폭 검사(RT-PCR) 관련

진단시약의 긴급사용승인(EUA)을 취소한다



RT-PCR 테스트는 코로나19의 검출을 위해 지난해 2월 처음 도입된 분석 방법이다. CDC 측은 "오는 21년 12월 31일 이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실시간 RT-PCR 진단패널의 긴급사용승인 허가 요청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CDC는 또 RT-PCR을 사용한 각 현장 및 임상 실험실에서

FDA 승인을 받은 다른 코로나19 테스트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8월 29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통제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8월 29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의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통제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PCR검사

Polymerase Chain Reaction

중합효소연쇄반응 검사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PCR)은 의심 환자의 침이나 가래 등 가검물에서 RNA를 채취해 진짜 환자의 RNA와 비교해 일정비율 이상 일치하면 양성으로 판정하는 검사방법으로 우리말로 중합효소연쇄반응이라고 불린다. PCR(중합효소연쇄반응)은 현재 유전물질을 조작하여 실험하는 거의 모든 과정에 사용하고 있는 검사법으로, 검출을 원하는 특정 표적 유전물질을 증폭하는 방법이다. 염기 순서가 동일한 유전물질을 많은 양으로 증폭할 수 있으므로, 인간의 DNA를 증폭하여 여러 종류의 유전질환을 진단하는 데 사용된다. 또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진균의 DNA에 적용하여 감염성 질환의 진단 등에 사용할 수 있다.

profile
조회 수 :
313
등록일 :
2021.11.24
08:05:40 (*.28.40.39)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64653/dd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64653

베릭

2021.11.24
08:24:20
(*.28.40.39)
profile

 

일본은 pcr검사를 원하는 시민들에게 해주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코로나확진자가 확 줄어든것입니다.


즉 보건당국 질병청에서 의료인원들을 대량투입해서 

직장인들 지역주민 교회단체 시설들을 찾아가서 반강제로 시행하는 pcr검사를 더이상 하지 않기때문에 코로나 확진자가 줄어든 것입니다.

즉 pcr검사자체가 사기입니다!!!

수치를  올려서 가짜환자들을 만든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특히 면봉에 나노칩이 묻혀있어서 코 깊숙히 면봉을 넣었을때 뇌쪽에 근접하므로 나노칩이 뇌에 침투한다고 우려하는  정보들이 있습니다.


ㅡ  일본 상황 뉴스 추린 내용 ㅡ


일각에서는 도쿄올림픽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사람들의 경계심이 높아지면서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높아졌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 백신에 대한 일본 국민의 신뢰도는 낮았다. 지난 1990년대 일본의 부모 100여 명은 홍역·볼거리 백신을 접종한 자녀들이 백신 부작용으로 장애를 입거나 사망했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했는데 정부가 패소하면서 백신에 대한 신뢰도가 낮았다.  그러나 미국 등 여타 국가와 달리 백신 접종이 정치화되지 않은 것도 접종률을 높였다는 평가다.

델타 변이가 일본에서는 자연 소멸했다는 주장도 있다. 델타 변이가 변이를 계속하다 결국 자연 소멸했다는 것이다. 일본 국립유전학연구소의 이노우에 이투로 교수는 재팬타임스에 “일본의 델타 변이는 전염성이 높아 다른 변이가 들어오지 못하게 했는데, 이 과정에서 변이가 계속되면서 결국 자가 복제가 불가능해졌다”며 “신규 확진 사례가 증가하지 않는 것은 어느 시점에서 이 같은 변이가 자연 소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베릭

2021.11.24
08:37:33
(*.28.40.39)
profile


ㅡ 일본 상황 뉴스 ㅡ

일본 정부가 PCR 검사 수를 줄여서 양성자 수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후생노동성이 PCR 검사를 인당 2만엔(약 20만원)의 유료로 전환하면서 검사 건수가 줄었고, 이 때문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이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들이 사망했을 경우 코로나19 사망자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게 마키타 박사의 설명이다.


일본은 10월 '비상 사태'를 모두 해제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국면에 돌입했다. 통상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면 확진자가 증가하는 다른 국가의 유행 양상과 전혀 딴판이라, 전문가들도 뚜렷한 이유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일본의 경우 PCR 검사를 무료에서 유료(한화로 20만 원)로 전환하면서, 검사량이 감소하고, 이로 인해 확진자 수도 감소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의사가 검사가 필요하다고 진단하거나, 확진자의 밀접접촉자인 경우는 무료로 진행한다. 

게다가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10일에도 6만 6664명이 PCR 검사를 진행했다. 이는 20만 건이 넘게 진행됐던 8월에 비하면 적은 수치지만, 여전히 6만 건 이상의 PCR 검사가 진행된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1/100 이상의 확진자 감소를 설명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일본 내 전문가들은 일시적 집단 면역 효과, 일본 독자 델타 변이의 감염력이 없어졌다는 등의 가설을 제시하고 있지만, 어느 하나 명확한 근거라고 보긴 어렵다. 


토토31

2021.11.24
09:41:56
(*.235.16.24)

그렇군요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찌됐건 일본이 부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일본국민들은 자유를 찾은듯 해요

우리나라하곤 완전 정딴판입니다

베릭

2021.11.24
10:27:52
(*.28.40.39)
profile
일본은 자국민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으로 여겨지며
우리나라의 일부 인간들은 매국노타입들이 은근히 뒤섞여있다고 보여집니다. 
유전자조작식품수입이 세계 1위이면 양심버리고 돈과 댓가에 미친 인간들 인간들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겠지요

아무튼 Pcr검사기준을 믿을수 없습니다.
2020년 2월부터 도입되었다는데 독감인지? 코로나인지? 구분을 못하면서 수치가 높으면 양성으로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수치를 높여서 가짜 무증상 코로나확진자들을 많이 만들었다고 보여집니다.

코면봉검사를 아예 하지 않아야 코로나 확진자도 없어지고 코로나가 종식됩니다.
2022년부터는 임상과 새로운 검사법이 나온다고 하니, 더이상  백신의 사기극이 확산되지 않기 바랍니다.
증세가 문제가 있다고 병원을 찾아가는 환자들만 검사하면 될텐덕, 왜 일부러 멀쩡한 사람들을 무조건 검사한 후에 수치를 조종하고 올려서 확진자 숫자를 증가시킬까요???

검사원들이 직장을 방문하고  학교, 교회  요양원 군대 등등 각종 시설들을 방문해서 검사하고 등등 강제정책을 수행하니까 그동안 무증상 가짜 확진자들이 쏟아졌던 것입니다.

일본은  강제적인 검사를 안하니까 확진자들도 더이상 나타나지 않는다! 무증상감염자체가 말도 안되는 코로나 사기극이라는 증거입니다.
아프리카는  돈없으니까 백신도 안맞는데도 코로나환자가 없습니다.
백신소비를 위해서 확진자를 일부러 통계에 늘리는것이 아닌가?의심됩니다.

한국 질병청은 정신차리고 일본을 보고 배워야 합니다!!!
특히 미국 플로리다 주정부는 백신접종 중단했고 마스크도 안쓰면서 백신사기극을 거부했습니다. 

베릭

2021.11.24
10:32:45
(*.28.40.39)
profile


https://news.v.daum.net/v/20211026105921816


미국 플로리다주 "백신 거부 타지역 경찰관 이주 환영"


-------------------------



美 항소법원, 바이든의 '민간기업 백신의무화' 제동.. "중대한 법적 문제"
입력 2021. 11. 07

3일 미국 뉴욕에서 시위대가 시 정부의 코로나19
美, '100인 이상 기업' 적용에 州정부 소송
바이든 '코로나 백신 의무화'도 타격 불가피

미국의 2심 법원이 일정 규모 이상의 민간기업을 상대로 연방정부가 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드라이브에 제동을 걸었다. 개인 자유 침해 등 법적 문제가 예상되는 만큼, ‘일단 스톱’을 한 뒤 보다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해당 조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싸우기 위한 정부의 활동 가운데 가장 파급력이 컸던 사안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백신 접종 고삐를 바짝 죄려 했던 조 바이든 대통령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제5 연방항소법원은 100인 이상 기업을 상대로 바이든 행정부가 내린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잠정 중단하라고 결정했다. 법원은 “정부 명령에는 중대한 법적·헌법적 문제가 있다”며 “추가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접종 의무화 명령의 효력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법원의 이번 판단은 텍사스·루이지애나·미시시피·사우스캐롤라이나·유타 등 일부 주(州)와 몇몇 기업들이 법원에 공동 진정을 낸 데 따른 것이다. 켄 팩스턴 텍사스주 법무장관은 트위터에서 “나는 불법적인 백신 의무화에 대해 바이든 정부를 고소했다”며 “우린 이겼다. 싸움은 끝나지 않았고 정부의 도를 넘는 위헌적 행위에 대한 저항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프 랜드리 루이지애나 법무장관도 “일자리 창출자와 직원들의 자유를 위한 중요한 승리”라고 자축했다.

앞서 미 직업안전보건청(OSHA)은 지난 4일 100명 이상의 민간 사업장에 대해 내년 1월 4일까지 직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끝내도록 했다. 백신을 맞지 않을 경우엔 매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업무 중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다. 이를 어기면 위반 건당 1만4,000달러(약 1,600만 원)의 벌금을 물어야 했다. 해당 조치를 적용받는 미국 노동자는 8,420만 명으로, 이 중 약 3,100만 명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기관이 아니라 민간 기업에도 백신 접종을 강제했다는 점에서 “지금까지의 바이든 정부 백신 정책 가운데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받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가 민간 영역에 너무 깊숙이 개입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공화당 주지사들이 장악한 주정부를 중심으로 진정이 이어졌다. 텍사스주와 별개로 미주리, 알래스카, 애리조나 등 11개 주의 법무장관도 전날 제8 연방항소법원에 소송을 낸 상태다. 현재 최소 27개 주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 관련 소송이 제기됐다. 원고들은 정부의 민간 기업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에 대해 ‘개인의 자유에 대한 위헌적 침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간기업 백신 의무화에 대한 미 항소심 법원의 판단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단 재판부가 정부의 백신 의무화를 전면적으로 차단한 것은 아닌 만큼, 논쟁의 여지는 남아 있다. 법원은 ‘금지 명령’ 결정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바이든 행정부에 8일 오후까지 관련 법적 서류를 제출하도록 했다. 연방정부 판단을 검토한 뒤, 최종 결정하겠다는 의미다. 특히 이날 결정을 내린 제5 연방항소법원은 최근 텍사스주 낙태금지법을 허용하는 등 보수 성향이 유독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신 접종 의무화 중단 역시 ‘정치적 결정’으로 해석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어쨌든 이번 결정에 따라 ‘정체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려 겨울철 대확산을 막겠다’는 바이든 정부 구상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다른 곳들이 제기한 백신 의무화 관련 소송도 줄줄이 예고돼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백신 접종을 확대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조치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결국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둘러싼 논란의 최종 매듭은 대법원에서 지어질 전망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20035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26407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24567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34855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1] 아트만 2015-08-18 96995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109812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2] [46] 관리자 2013-04-12 140508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64017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7] [57] 관리자 2011-08-17 203938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315778
16352 살인백신, 백신패스 성명서 - 인권과 사회정의를 위해 투쟁해야 한다 [1] 베릭 2021-11-26 101
16351 백신 로트 번호로 생과 사가 갈린다 / "식염수백신, 부작용백신이 따로 있었다." [3] 베릭 2021-11-26 3082
16350 질병청 직원들..끌어내고 싶다 토토31 2021-11-26 63
16349 잊혀진 기억 [1] 가이아킹덤 2021-11-25 50
16348 [펌글] 에테르 세계의 원자 구조와 물질 세계와의 관계 홀리캣 2021-11-25 191
16347 금과 돈의 주인 아트만 2021-11-25 60
16346 대전 삼성의원 오순영박사..백신접종 중단해야 한다 [1] 토토31 2021-11-25 1493
16345 코로나를 종식시킨 일본...이버맥틴 임상에 착수하다 토토31 2021-11-25 118
16344 "윤석열 대장동 배후세력 봐주기 의혹 더 있다" + '윤석열 중수부'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 의혹 + "화천대유 비리 '국민의힘 게이트'..'50억 클럽'실체 낱낱이 밝혀야" 베릭 2021-11-25 93
16343 이왕재 교수 “백신 접종한다고 감염 예방 못 해”…정부의 ‘백신 패스’에 일침 [2] 베릭 2021-11-25 135
16342 '反바이든' 플로리다주, 백신의무화 금지법 통과..미국서 처음 [4] 베릭 2021-11-24 56
» PCR 검사 ㅡ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는 21년 12월 31일 이후 RT-PCR 사용을 철회한다 [5] 베릭 2021-11-24 313
16340 일본 하루 확진자 50명 미만으로 확 줄어 토토31 2021-11-24 89
16339 오스트리아등..유럽은 봉쇄가 더욱 심해지고 있다 토토31 2021-11-24 34
16338 너무 차원상승 같은 것에 얽매이면 안됩니다 레인보우휴먼 2021-11-23 135
16337 노래가 영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생각하다. [2] 가이아킹덤 2021-11-23 71
16336 새로운 지구 II (1/1) - 예수아 채널링 아트만 2021-11-22 67
16335 [펌글] 격변시에는 진동율을 높일수 있는 자를 따라가도록 홀리캣 2021-11-22 107
16334 제 영이 고향으로 가고싶어하는 마음이 강하게 일어요.. [2] 레인보우휴먼 2021-11-21 128
16333 [펌글] [대홍수] II.물방벽의 파괴 & 소금물 폭우 홀리캣 2021-11-21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