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광고

자주시보

북은 미국을 무시한다

기사입력시간 : 2019/03/16 [11:19:00]

김영란 기자

 

▲ 3월 15일 평양에서 있었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 장면   © 이용섭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뒤에, 그 책임이 미국에 있음이 확인되었다.

 

북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15일 평양에서 외신 언론들을 초대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서 최선희 부상은 이번에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던져버렸미국이 우리와 아주 다른 계산을 하고 있다는 걸 분명히 알게 됐다며 앞으로 미국과 협상을 할 것인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단에 달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선희 부상은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관계는 좋다고 밝히며, 북미대화를 파탄 내고자 하는 세력들을 구체적으로 지목했다.

 

최선희 부상의 기자회견 이후 과연 북미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 전 세계는 다시 평양으로 눈이 쏠리고 있다.

 

최선희 부상의 기자회견을 통해 북의 입장이 대화는 일단 유보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북이 미국에 취할 태도는 무엇인가?

 

북은 앞으로 미국을 무시하는 전략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북이 미국을 무시하는 전략을 선택할 것이라는 첫째 이유는 북의 대외분야에서 미국이 후순위라는 것이다.

 

올해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를 다시 살펴보자.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대외 분야 평가를 하면서 첫 번째로 중국과 쿠바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사회주의 나라들 사이의 전략적인 의사소통과 친선협조 관계를 강화하는 데 있어서 특기할 사변, 두 번째로 북과 세계 여러 나라 사이에 당, 국가, 정부 급의 내왕과 교류가 활발히 진행된 것, 세 번째로 역사적인 북미정상상봉과 회담은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전망에 있어서는 자주, 평화, 친선의 이념에 따라 사회주의 나라들과의 단결과 협조를 계속 강화하며 우리를 우호적으로 대하는 모든 나라들과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년사를 보면 북의 대외정책 분야에서 미국의 비중이 낮다는 것이다.

 

북은 신년사에서 밝힌 대로 사회주의 단결, 우호적인 나라들과의 관계, 그리고 미국과의 관계로 순서로 대외 정책을 펼 것이다.

 

미국 입장에서야 북의 핵무력 완성 이후 가장 급하게 문제를 풀어야 할 나라가 되었지만 북의 입장에서는 지금까지 미국과 적대관계에 있는 속에서도 우리식 사회주의를 발전시켜 왔다. 그리고 국가개발 5개년 계획에 따라 경제발전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20년까지 이 속도는 더욱 더 빨라진 것으로 전망된다.

 

하기에 북은 미국과의 관계가 새로운 관계가 수립된다고 하더라도 북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는 않을 것이다.

 

물론 북이 미국과 대화를 하는 것은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으로 한반도와 전 세계에 미치는 평화, 안정을 가져오기 위해서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신년사에서도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평가 부분과 올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가 안 됐지만 북미 관계를 두 나라 국민의 이익에 맞게 발전시키며 한반도와 지역, 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이바지하는 의미 있는 계기라고 평가한 것에 짐작해볼 수 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베트남 방문도 북미정상회담보다는 베트남 공식친선방문이 더 중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확정되기 전에 이미 로이터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에 대한 소식을 보도했다. 이는 북과 베트남의 합의가 북미 양국보다 먼저 있었다고 추정해볼 수 있다.

 

북의 매체 중의 하나인 <우리민족끼리>314일 기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대외활동으로 우리 공화국의 국제적 권위는 비상히 높아지고 우리나라와 여러 사회주의 나라들 사이에 맺어진 전통적인 친선관계는 나날이 강화, 발전되고 있다고 보도를 통해 북의 대외정책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북이 미국을 무시하는 전략을 펼 것이라는 두 번째 이유는 1차적으로 한반도를 비롯한 지역의 평화국면이 형성되었다는 것이다.

 

한미 당국이 함께 진행했던 대규모 키리졸브-독수리 군사훈련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이 중지되었다.

 

물론 명칭이 ‘19-1’‘19-2’로 바뀌었고, 규모가 축소되어 진행되는 형태는 띠기는 했다. 하지만 수십 년간 진행되어 왔던 대규모 군사훈련이 중단되었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

 

그리고 미국이 먼저 북을 공격할 수는 없다. 북미 양국 다 핵을 가진 전략국가이므로 미국이 북에게 전쟁을 먼저 도발했을 때 그 결과는 미국에게 결코 유리하지 않다.

 

북은 지금 만들어진 한반도를 비롯한 평화국면을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남북관계와 북을 중심으로 한 사회주의 국가들의 단결을 높이 실현하는 행보를 펼치게 될 것이다.

 

이에 비해 미국은 북이 혹여나 새로운 길을 선택할 수도 있다는 중압감으로 북과 다시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애를 쓸 것이다. 이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4(현지 시각), 유엔 안보리 이사국 성원들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설명을 하고, 북이 다른 길을 선택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한 것 역시 미국의 현 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즉 북이 어떤 행동을 하지 않아도, 이미 미국은 새로운 길이라는 중압감에 눌리고 있다. 급한 쪽은 미국이다.

 

그래서 북은 당분간 미국이 어떤 행보를 해도 신경 쓰지 않고 무시 전략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분류 :
지구
조회 수 :
124
등록일 :
2019.03.16
12:50:46 (*.102.1.151)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28199/b5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81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구 지구/ 조선의 역사와 현재의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대조선삼한역사학회 아트만 2019-01-26 293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1024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4925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12360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8484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8932
1750 지구 북미대결전을 종식시키기 위한 세 가지 자주전략 아트만 2019-04-20 19
1749 지구 북미대결전 종식을 위한 결정 아트만 2019-04-15 38
1748 지구 3차 북미정상회담의 징후 아트만 2019-04-15 23
1747 지구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의 새로운 징후 아트만 2019-04-13 38
» 지구 북은 미국을 무시한다 아트만 2019-03-16 124
1745 지구 미 군산복합체와의 투젱전선 아트만 2019-03-13 109
1744 한민족 [칼럼] 황교안, 상식을 아는가 아트만 2019-03-12 85
1743 지구 이번에는 '평양 조미선언'으로 기적을 아트만 2019-03-12 82
1742 지구 세계정부 구성에 대한 소고 아트만 2019-02-24 215
1741 지구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떠도는 미국발 가짜뉴스 아트만 2019-02-23 104
1740 지구 베네주엘라 반정부 지도자 구아이도 10년 전 고용된 미국의 괴뢰 아트만 2019-02-13 85
1739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38) 신년사에《새로운 길》이란 천지개벽의 길 아트만 2019-02-12 114
1738 지구 대비약의 해 아트만 2019-02-12 101
1737 지구 [개벽예감 332]심층분석 - 미국의 대폭후퇴, 조선의 압승예감 아트만 2019-02-08 117
1736 지구 [개벽예감 333] 가와사끼 P-1의 위협비행에 얽힌 사연들 아트만 2019-02-08 79
1735 한민족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아트만 2019-02-04 92
1734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37) 선 제재해제 조치없이 조·미수뇌회담 어려울 것 아트만 2019-02-04 90
1733 지구 베네스엘라 대통령 마두로는 제 2의 베트남 전쟁이 베네스엘라에서 일어나도록 전쟁광들에게 허용해서는 안된다고 호소합니다. 아트만 2019-02-04 139
1732 한민족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아트만 2019-02-04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