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서울의 소리
‘사법부의 김기춘’, 양승태의 37년 사법만행 재조명
판결로 피해자 인생 망가뜨린 데 이어, 배상금마저 갈취
 
▲ 양승태는 ‘사법부의 김기춘’이라 불릴 정도로 악명이 높다. 박정희 -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수많은 간첩조작 사건, 긴급조치 사건 관련해 피해자들에게 중형을 내렸다. 피해자들은 재심을 통해 모조리 무죄판결을 받았다.     © MBC

이명박근혜의 국정농단 못지않은 ‘사법농단’을 저지른 전 대법원장 양승태, 검찰은 최근 그를 ‘피의자’로 적시했다. 전직 대법원장이 범죄 용의자가 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양승태는 법원의 김기춘으로 불릴 정도로 오랜 기간동안 법을 농단한 자라 할 수 있다. 박정희, 전두환, 김기춘, 신직수 못지않게 헌법을 짓밟았다고 할 수 있다. 그의 37년 행적이 지난 7일 MBC < 스트레이트 >를 통해 재조명됐다.

 

‘비료 가격, 버스 시간표‘ 확인했다고..

 

박정희-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정권의 온갖 비리나 부정행위가 들통날 경우 아주 흔하게 타개하는 수단이 있었다. 바로 간첩조작 사건이다. 대표적으로 3.15 부정선거 못지않았던 6.8 부정선거(7대 총선) 규탄 여론을 덮기 위해, 중앙정보부가 터뜨린 ‘동백림 사건’이 대표적이다. 이명박근혜가 불리한 상황이 터질 때마다, 무언가 ‘사건’이 일어났던 것처럼.

 

양승태는 그러한 시기에 벌어진 수많은 간첩조작 사건, 긴급조치 사건 관련해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당시 양승태는 간첩조작에 모진 고문을 당한 피해자들에게 중형을 내려, 정권에 적극 협조했었다.

 

< 스트레이트 > 에선 지난 1986년 제주도 오재선씨 간첩조작사건을 다뤘다. 오재선씨 등은 45일간 불법 감금된 상태에서 모진 고문을 당했다. 양승태는 당시 오씨에게 징역 7년형을 내렸는데, 그 이유가 참 어이없다. ‘전국의 비료 가격을 확인하고, 전국 버스 시간표를 소지’한 것이 국가기밀을 조총련에 제공해 간첩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오씨는 지난 8월에야 32년만에 재심을 통해 무죄 판결을 받고 누명을 벗었다.

▲ 양승태는 모진 고문을 당한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했고, 군사정권에 적극 협조하는 판결을 쏟아냈다.     © MBC

양승태가 내린 판결 중엔 긴급조치 관련 건도 상당부분 있다. 긴급조치 피해자 36명 재판의 배석판사였다. 당시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식으로 사람들을 억압했던 긴급조치 9호. 수많은 사람들이 어이없게 고문을 당하고 법정에서 중형을 받아야했다.

 

강기종씨는 박정희 반대시위를 한 것도 아니고, 시위를 하려고 한 데 대해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경찰과 중앙정보부에서 모진 고문을 당했다. 중정에선 억지혐의를 씌웠고, 비밀재판으로 재판이 이루어졌다. 양승태는 비밀법정에 앉아서 중형을 줄줄이 선고했다. 양승태를 통해 중형을 선고받았던 이들은 훗날 재심을 신청해 모조리 무죄를 선고받았다.

 

자신이 긴급조치 판결에 개입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는 것인지, 2015년 3월 대법원은 돌연 “긴급조치 피해자들에게 국가 배상 책임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긴급조치는 위헌이지만, 긴급조치 발령은 ‘고도의 정치적 행위’라는 황당한 궤변을 내놓았다.

 

고문+간첩누명+빚쟁이, “나랏돈 아꼈다” 황당한 자랑까지

 

이뿐만이 아니다. 양승태 대법원은 피해자들이 받은 배상금도 다시 빼앗는 초유의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81년 < 진도 가족간첩단 조작사건 >, 당시 무자비하게 고문을 당한 일가족들은 고문 사실을 증언했음에도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최대 18년형을 선고했다. 이들은 28년만인 지난 2009년에야 무죄 선고를 받았다.

 

이후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1,2심 모두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고 판결했으며, 대법원에서 그대로 판결이 확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기에 전체 배상액의 절반 정도를 미리 지급했다고 한다. 그러나 돌연 양승태 대법원이 국가배상 청구권 소멸시효를 3년에서 6개월로 돌연 축소해, 한 푼도 배상을 받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 양승태 대법원은 박근혜에게 ‘나랏돈을 절약했다’며 파렴치한 자화자찬을 늘어놓기도 했다.     ©MBC

어떠한 의견 수렴도 없이 저지른 만행이었다. 원고를 모으고 소송 준비하는 것 자체가 6개월로서는 택도 없는 시간이었음에도. 게다가 당시 박근혜 정권 측은 막대한 이자까지 붙여서 배상금액을 돌려달라며 역소송을 냈다.

 

간첩 누명을 씌워서 모진 고문을 당하게 만들고, 이후의 삶도 모조리 망가뜨린 것도 모자라 또 피해자들을 빚쟁이로까지 전락시킨 것이다. 사람을 두 번 세 번 죽이는 것이다.

 

지난 2015년 양승태와 박근혜가 독대한 자리에서 대법원은 당당하게(?) 이런 자료를 들이밀었다. “양승태 대법원이 박정희 정권에 유리하게 내린 과거사 판결로 1조원 넘게 절약했다“는 내용이다. 박근혜는 이 자리에서 대법원 판결을 칭찬하고 나랏돈 아낀 판결을 치하했다고 한다. 과거 인혁당 사건에 대해 ”역사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는 망언을 일삼았던 것과 참으로 똑같다.

 

양승태는 가장 힘없고 고통 받았던 사람들을 거래대상으로 삼아 희생시켰던 것이다.

 

“양승태 구속, 적폐청산의 첫 단추”

 

심지어 양승태 대법원은 긴급조치 피해자에게 ‘국가배상 책임 맞다’고 판결한 판사를 징계하려 했으며, 그 판결을 항소심, 대법원에서 뒤집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긴급조치 = 고도의 정치적 행위’라는 궤변을 바로잡으려고 하면, 이같이 발끈했던 것이다.

 

이런 태도를 시종일관 취해왔던 양승태가 “간첩조작이나 긴급조치 피해자들의 삶을 파괴한 데 대해,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고 물으면, 아마도 자한당 의원 여상규처럼 “웃기고 앉아있네”라고 답할 게 분명해 보인다.

▲ 긴급조치 피해자들의 배상을 무력화시킨 걸 자랑스럽게(?) 자화자찬했던 양승태의 만행을 엿볼 수 있다.     © MBC

그러나 양승태 일당에 대한 수사는 아직 미진한 상태이다. 같은 식구인 법원의 방해가 결정적이다. 통상 압수수색영장 발부율은 90%이나 사법농단 관련 사건은 정반대로 10%에 불과하다.

 

겨우 압수수색을 허락한 곳도 양승태의 자택이 아닌 개인차량, 박병대의 자택이 아닌 현재는 사용하지도 않는 연구실일 정도로 대놓고 방해하고 있다.

 

사법부 대수술 없이는 각 분야의 어떠한 적폐도 청산할 수 없다. 아무리 못된 행위를 저질러도 법원이 영장을 기각하거나 무죄판결을 내리면 헛수고가 되고 만다. 아무리 여론이 들끓어도 사법부가 이런 여론을 무시해버리면, 힘이 쑥 빠지고 만다.

 

양승태 일당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구속은 적폐청산의 첫 단추를 꿰라는 거라고 할 수 있으며, 엔진을 장착하는 거라고도 할 수 있다. 그래서 더 많은 시민들의 관심, 그리고 목소리가 필요한 것이다.  

 
기사입력시간 : 2018년 10월10일 [12:10:00]
분류 :
한민족
조회 수 :
186
등록일 :
2018.10.16
00:06:34 (*.70.52.228)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25062/54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506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구 지구/ 조선의 역사와 현재의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대조선삼한역사학회 아트만 2019-01-26 612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1168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5130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12743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8655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9104
1721 지구 북미토착언어 - 아메리카대조선 4부 Part2 아트만 2018-12-16 269
1720 지구 아메리카 대조선 시리즈 중간 요약 아트만 2018-12-16 173
1719 지구 [개벽예감 325] 미중패권대전과 한반도의 정세변화 아트만 2018-12-13 343
1718 지구 미국 베네주엘라 붕괴쿠데타 및 대통령 암살계획 실행 중 아트만 2018-12-13 346
1717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27)지난 1년 조, 미 핵협상 결산 조선 너무 손해 봐 아트만 2018-12-12 414
1716 한민족 2차북미정상회담 확정 뒤 통일을 안고 통일처럼 아트만 2018-12-12 199
1715 지구 켐트레일의 모든것 (동영상) 아트만 2018-11-28 225
1714 지구 마타도어(Matador)사실을 조작하고 부풀려서 ― 상대방에 치명적타격을 주는 흑색선전 아트만 2018-11-20 322
1713 지구 북만 쳐다보는 미와 남 아트만 2018-11-20 288
1712 한민족 이창기 추모의 밤- 우리 모두가 이창기가 되자 아트만 2018-11-20 247
1711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24) 미국의 강력한 대조선 제재해제 없다면―조선 일방적 비핵화 없을 것 아트만 2018-11-16 277
1710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23) - 11월 6일 미 중간선거 공화당 승리 가능성 높아 / 종전선언,조미관계 정상화 상관성 아트만 2018-11-07 330
1709 지구 [최영식의 북녘생활] 미국은 북의 인권 들먹일 처지가 아니다 아트만 2018-11-06 260
1708 지구 미국 협상방식《압력》만이 문제해결이 되는 줄 알아― 아트만 2018-10-30 172
1707 지구 미국은 조선에 상응하는 조치 취해야 아트만 2018-10-26 203
1706 지구 ‘민족자결의 원칙’ 앞에 허물어질 대북제재 아트만 2018-10-26 207
1705 지구 다시 찾아온 철군의 기회 아트만 2018-10-23 201
» 한민족 ‘사법부의 김기춘’, 양승태의 37년 사법만행 재조명 아트만 2018-10-16 186
1703 한민족 [평양정상회담에서 본 김정은 위원장]1.배려로 한국인의 마음을 열다 아트만 2018-10-15 172
1702 지구 [개벽예감 318] 백화원 담판, 압도적으로 우세한 조선의 협상력 아트만 2018-10-15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