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제가 요즘 UFO와 채널 관련 네이버 밴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채널러빈", "uncle Bean", "japla"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자신이 전세계 사회의 주요인사들과 인맥이 있다는 것을 은근히 자랑하고(제겐 MUFON 국제 세미나를 참석한다고 뉴욕에 다녀오신다며, 그 곳의 세미나장 풍경사진도 보내시고, 한국 돌아오는 길에 일본 아베총리와도 만나고 오는 길이라고 함), 전세계 채널러(쟈니 킹)들과도 친목이 있다며 접근한 어느분이 있는데요.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이 사람은 채널러는 맞지만, 이 사람 근본이 악질인 사람입니다. 믿을 사람은 믿고 믿지않을 분은 그냥 좀 좋지않는 사람이구나 라고 생각하시고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이 사람은 전생이 이토 히로부미입니다. 그리고 이 사람 시간대로 12000년전이고, 제 시간대로는 15년전에 이 사람은 전갈자리의 붉고 밝은 별인 안타레스 라는 별의 외계인이었을때 제 수호천사들 중 한명인 안다르카 라는 제 수호천사를 죽인 우주 범죄인입니다.


당시 이 사람은 배후에 있었고, 그 사람의 동생인 요시마 라는 녀석을 시켜서 제 수호천사를 죽인겁니다. 그래놓고 자신의 동생이었던 요시마에게 다 뒤집어 쓰우고선 자신은 죄가 없다고 하는 파렴치한 놈입니다.


여기서 언급한 쟈니킹은 악의 채널러가 아님을 알려드리면서. 채널러빈(우주이름은 하르 요시노)은 자잘한 정보를 주면서 큰것을 갈취하려고 합니다. 분열과 싸움의 어둠의 에너지를 뿌리고 말이죠.


여러분은 극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태그 :
조회 수 :
661
등록일 :
2019.02.05
18:00:48 (*.42.218.238)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7884/02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7884

스타피플

2019.02.05
20:55:58
(*.35.200.58)

보통 어둠의 존재나, 귀신들에게 " 당신은 빛을 신봉합니까? " 라고 질문을 하면 세번 답을 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 안타레스 종족은 카멜레온이 자신의 피부를 주위 환경에 맞게 위장하거나 마음대로 색을 바꿀수 있듯이


빛과 어둠의 영혼의 속성을 마음대로 바꿀수 있는 렙틸리언 종족입니다.

어둠의 존재가 빛으로 오면 악한짓을 그만두고 옳은일을 할려고 빛에 헌신하지만, 


이 악마들은 영혼의 속성만 바뀔뿐 절대로 변하지않는 어둠입니다. 

카멜레온처럼 색만 바꿀뿐입니다.


" 당신은 빛을 신봉합니까 ? " 라고 물으면 7번 아니 그 이상 계속 답할수 있는 악마들입니다.

이것을 구별하고 멀리하고 걸러낼수 있는 방법은, 스스로가 매우 강인해지고 채널러 능력이 전문적이고 방어벽을 칠수 있어야합니다.


하르 요시노는 우주에서의 능력을 거의 다 갖추고 있습니다.

지구 어디에 있든 상대방을 찾아내어 정신 공격을 가할수 있으며, 자신의 안타레스 악마 수호들로 


어디에 있든 상대방에게 고통을 줄 수 있습니다.


요시노의 하수인 악마 수호들도 전부 다 안타레스 렙틸리언 종족이고, 위에서 말했다 싶이 여러번 

어쩌면 수십번 저 질문에 그렇다 라고 대답할수 있습니다.


사람이 영적 능력이 열려있어야 정신 공격이 가할수 있습니다.

대상이 사람이 아닌 동물 같은 경우 목숨을 해칠 수도 있고요.


이 회원분들에게는 머나먼 SF 소설 같은 이야기로 들리겠지만, 어느 정도 생각이 열려있으신분들이니

그리고 악하든 선하든 ufo에 탄 외계인들을 만나고 싶다. 한번 자신을 대려가줬으면 좋겠다 

라는 분이 계실지도 모르는 매우 어리석은 생각입니다.


만약 그 존재가 악한 외계인이였다면, 자신의 인생이 송두리째 바뀔수도 있습니다.

납치당해서 다른 행성으로 가서 노예로 살거나, 심지어 생체실험을 당할수도 있고요.

무분별하게 원해서는 안되겠죠. 본인 스스로의 선택이지만요.

미르카엘

2019.02.05
21:02:15
(*.42.218.238)

댓글 감사합니다. 요시노, 요시마는 "빛을 신뢰합니까?"라는 질문을 하면, "당신이 말하는 빛이 내 생각과 동일하다면 그렇다."라고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8959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72897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86317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11785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40265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77092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90550
15490 세도나로 향하던 길 아트만 2019-04-06 197
15489 나의 육신은 그릇이다. [3] 가이아킹덤 2019-04-03 325
15488 오늘 밤 늦은시간에 명상해보시기 바랍니다. 미르카엘 2019-04-01 372
15487 영혼의 길을 제시하는 노래 ⑧ 유리벽-신형원 노래 가이아킹덤 2019-03-15 264
15486 마고도 14000년전의 칠성신이었다. 가이아킹덤 2019-03-02 579
15485 그리스도 의식과 칠성신 가이아킹덤 2019-02-26 450
15484 새하늘과 새땅의 예루살렘성.... [2] 바람의꽃 2019-02-25 426
15483 [세상의완전한진리] 신과나눈이야기10 - 비로자나불과 가브리엘을 만난 체험 [5] 유전 2019-02-22 587
15482 어제 무슨 일 있었나요? [2] 가이아킹덤 2019-02-20 460
15481 [미래방송] 무한동력 발명에 대한 기자회견 아트만 2019-02-14 356
15480 진정한 사랑은 생존의식보다 우선한다. [2] 가이아킹덤 2019-02-11 310
15479 영혼의 길을 제시하는 노래 ⑦ 우리가 물이되어-강은교 [1] 가이아킹덤 2019-02-09 376
15478 명절 때마다 가족끼리 싸우는 이유. 보살과 아라한(성인)의 공부 방편 차이 유전 2019-02-06 357
» 채널러빈이라는 사람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2] 미르카엘 2019-02-05 661
15476 아호와 아호 아옴! [3] 바람의꽃 2019-02-04 382
15475 김경수와 김명수, 일본과 이스라엘, 가까운 미래의 의식주와 죽음의 대처 유전 2019-02-02 270
15474 요양원에서 만난 시인 [1] 가이아킹덤 2019-01-27 257
15473 손석희 폭행사건 녹취록에 대한 방편 유전 2019-01-26 309
15472 영(靈)적인 몸(身)이 필요한 이유 유전 2019-01-25 306
15471 빛의 일꾼들을 소집하고 양성하는 곳이 없나? [2] 바람의꽃 2019-01-23 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