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영혼의 길을 제시하는 노래 ⑦ 우리가 물이되어-강은교
우리가 물이되어 전문
우리가 물이 되어 만난다면
가문 어느 집에선들 좋아하지 않으랴.
우리가 키 큰 나무와 함께 서서
우르르 우르르 비오는 소리로 흐른다면.
 
흐르고 흘러서 저물녘엔
저 혼자 깊어지는 강물에 누워
죽은 나무 뿌리를 적시기도 한다면.
아아, 아직 처녀인
부끄러운 바다에 닿는다면.
 
그러나 지금 우리는
불로 만나려 한다.
벌써 숯이 된 뼈 하나가
세상에 불타는 것들을 쓰다듬고 있나니.
 
만 리 밖에서 기다리는 그대여
저 불 지난 뒤에
흐르는 물로 만나자.
푸시시 푸시시 불 꺼지는 소리로 말하면서
올 때는 인적 그친
넓고 깨끗한 하늘로 오라.
강은교
1945년 함경남도 홍원 출생.
1968년 월간 사상계 신인문학상에 시 순례자의 잠 외 2편이 당선되어 문단에 등단했다.
순수와 허무에 대항하는 자신의 시세계를 무의미의 시어로 만들면서 자신만의 특이한 시세계를 표현하고 있다.
시집으로 허무집, 빈자일기, 소리집, 우리가 물이 되어, 바람노래, 오늘도 너를 기다린다, 어느 별에서의 하루, 등불 하나가 걸어오네 등이 있고, 산문집 그물 사이로, 추억제, 누가 풀잎으로 다시 눈뜨랴, 달팽이가 달릴 때 등과 동화집 숲의 시인 하늘이, 저 소리가 들리지 않으세요?, 삐꼬의 모험 등이 있다.
가이아킹덤
얼음이었을 때 우리는 고정되어있고 물이되어 약간의 자유를 얻지만 최종적으로 수증기가 되어 하늘로 올라야 한다는 시인의 마음이 읽히는 듯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불을 사용하여 물을 기화시키지만 시인은 자연적으로 불지난다음에 물로 만나서 하늘로 오라고 합니다.
 
하늘마음에 이르는 길은 물의 순환과정이라 하겠습니다.
물은 생명을 위한 그 무엇이라기보다 생명 그 자체라는 햇세의 말이 생각납니다.
 
 시인의 시 중,

흐르고 흘러서 저물녘엔
저 혼자 깊어지는 강물에 누워
죽은 나무 뿌리를 적시기도 한다면.

라는 부분이 섬김의 자세이면서 가이아킹덤이 요양보호사의 길을 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물은 그냥 흐르는 것이 아니라 죽은 나무가지를 적시면서 흘려야 하는가 봅니다.
그리하여 넓은 바다에 이르러 하늘로 오르는 거겠지요.
 
2019.2.9.가이아킹덤 작성
조회 수 :
363
등록일 :
2019.02.09
10:39:08 (*.208.81.46)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27926/041/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7926

가이아킹덤

2019.02.09
11:39:27
(*.208.81.46)

시인의 시를 옮기는 과정에서 실수로 두단어가 빠진것을 정정하였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8564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8 72103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85379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46] 관리자 2013-04-12 110805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39252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6] [57] 관리자 2011-08-17 176383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289652
15486 마고도 14000년전의 칠성신이었다. 가이아킹덤 2019-03-02 544
15485 그리스도 의식과 칠성신 가이아킹덤 2019-02-26 425
15484 새하늘과 새땅의 예루살렘성.... [2] 바람의꽃 2019-02-25 410
15483 [세상의완전한진리] 신과나눈이야기10 - 비로자나불과 가브리엘을 만난 체험 [5] 유전 2019-02-22 540
15482 어제 무슨 일 있었나요? [2] 가이아킹덤 2019-02-20 444
15481 [미래방송] 무한동력 발명에 대한 기자회견 아트만 2019-02-14 341
15480 진정한 사랑은 생존의식보다 우선한다. [2] 가이아킹덤 2019-02-11 290
» 영혼의 길을 제시하는 노래 ⑦ 우리가 물이되어-강은교 [1] 가이아킹덤 2019-02-09 363
15478 명절 때마다 가족끼리 싸우는 이유. 보살과 아라한(성인)의 공부 방편 차이 유전 2019-02-06 338
15477 채널러빈이라는 사람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2] 미르카엘 2019-02-05 625
15476 아호와 아호 아옴! [3] 바람의꽃 2019-02-04 358
15475 김경수와 김명수, 일본과 이스라엘, 가까운 미래의 의식주와 죽음의 대처 유전 2019-02-02 256
15474 요양원에서 만난 시인 [1] 가이아킹덤 2019-01-27 247
15473 손석희 폭행사건 녹취록에 대한 방편 유전 2019-01-26 294
15472 영(靈)적인 몸(身)이 필요한 이유 유전 2019-01-25 287
15471 빛의 일꾼들을 소집하고 양성하는 곳이 없나? [2] 바람의꽃 2019-01-23 417
15470 안재환의 번개탄 자살이 타살일 수 있는 방식 [1] 유전 2019-01-20 457
15469 불경에서 예수의 세계관이 정확하게 설법됨 [2] 유전 2019-01-18 380
15468 무상정등각(위없는 바르고 원만한 깨달음) 유전 2019-01-16 287
15467 하지무님 쪽지 보냈습니다. [1] 플라타너스 2019-01-16 5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