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신년사 분석]북미관계- 미국이 북에게 시간표를 제출해야 한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1/03 [14: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가 발표되었다. 올해 북한 신년사는 그 어느 해보다 많은 관심이 모였고 특히 미국과 청와대는 신년사에 어떤 내용이 담길 것이냐를 두고 초조하게 바라보았다. 그만큼 이제 북한 신년사는 북한 내부용의 의미를 벗어나 한반도 질서와 국제사회에 큰 영향력을 끼치는 위상을 갖게 되었다. 따라서 북한 신년사의 내용을 깊이 분석하는 것은 향후 한반도 정세를 파악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이에 자주시보, NK투데이, 주권연구소는 공동으로 기획특집을 준비하였다. 특집은 올해 신년사의 특징 북미관계 전망 남북관계 전망 북한의 강국건설 구상 순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9년 1월 1일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 자주시보

 

새로운 길이 무엇일까, 고민에 빠진 미국

 

지난해 6.12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공동성명이 발표되어, 양국의 관계개선이 될 듯한 분위기를 보이다 하반기에는 그 어떤 진척도 없었다.

 

그런 속에서 북의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과 정책연구실장이 미국을 향한 강경발언을 한 상태라 다시 북이 미국에게 어떤 말을 할 것인지 미국은 물론 지구촌 모두가 평양을 바라보고 있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어쩔 수 없이 부득불 (중략)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는 말이 나오자, 국내외 언론들이 , 미사일 실험 등 핵무력 증강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로 대부분 해석하고 있다.

 

만약 , 미사일 실험 등 핵무력 증강으로 나선다면 이는 새로운 길이 아니라 과거의 길’, ‘옛길이다. ‘새로운 길이 의미하는 것에 대해서는 좀 더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다만 새로운 길단어만으로도 미국에게 던진 중압감을 상당히 크며, 경고를 던진 것임에는 분명하다.

 

신년사에서 간단히 새로운 길을 모색할 것이다라고 표현했다면, 이는 미국의 입장에서 보면 여지가 없다는 뜻으로 읽힐 것이다.

 

그러나 이 문단이 나오기 전까지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에 대해서 변함없는 의지를 표현했으며, ‘어쩔 수 없이, 부득불,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라는 표현까지 쓰면서 완곡하지만 분명한 경고를 던지면서도 새로운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미국은 중압감과 함께 고민의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북의 신년사 발표 이후 미국의 공식반응이 없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1(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나 또한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 (그는) 북이 큰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화답을 보내며 북미 양국이 다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분위기는 형성되었다.

 

하지만 미국은 지금 말로만 해서는 안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다만 미국이 세계 앞에서 한 자기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우리 인민의 인내심을 오판하면서 일방적으로 그 무엇을 강요하려들고 의연히 공화국에 대한 제재와 압박에로 나간다면 (이하 중략)”이라고 밝혔기에 미국은 북이 취한 선제적인 조치에 대해 상응하는 행동을 빠르게 해야 한다.

 

이제 시간표는 미국이 북에게 제출해야 할 것이다. 북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언제 어떻게 중지시킬 것인지.

 

북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새 세기의 요구에 맞는 두 나라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의 불변한 립장이며 나의 확고한 의지라고 다시금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당, 국가, 김정은 위원장의 이름으로 약속했다.

 

미국이 북에 갖고 있는 비핵화에 대한 의구심을 없애라는 것이며, ‘비핵화의 범위는 북만의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라고 전 세계에 앞에서 다시금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또한 신년사에서 조미 두 나라사이의 불미스러운 과거사를 계속 고집하며 떠안고 갈 의사가 없으며 하루빨리 과거를 매듭짓고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시대발전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관계수립을 향해 나아갈 용의가 있습니다라고 해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에 대한 변함없는 북의 의사를 밝혔다.

 

계속해 김정은 위원장은 나는 지난해 6월 미국대통령과 만나 유익한 회담을 하면서 건설적인 의견을 나누었으며 서로가 안고 있는 우려와 뒤엉킨 문제해결의 빠른 방도에 대하여 인식을 같이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해 지난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나눈 대화와 해결 방도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의 방향임을 다시금 강조해주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포기하지 않고 제재와 압박을 유지했지만 북미정상회담과 북미공동성명정신은 유효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보여주었다.

 

하기에 나는 앞으로도 언제든 또다시 미국대통령과 마주앉을 준비가 되어 있으며 반드시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한 것이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위해 더 과감해지자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북미 양국이 더 과감하게 행동한다면 속도도 빠를 것이며, 결과는 상상 이상임을 암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우리의 주동적이며 선제적인 노력에 미국이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한 실천적 행동으로 화답해 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는 보다 더 확실하고 획기적인 조치들을 취해나가는 과정을 통하여 훌륭하고도 빠른 속도로 전진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해 미국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것을 행동으로 이행한다면 북미 양국은 더 대범한 행동을 할 수 있고,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이제 2년이 남았다. 북과의 관계에서 전임 대통령과 다른 결과를 내온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미래도 밝을 수밖에 없다. 미국 <의회전문매체 더 힐><해리스X>의 여론 조사 결과에서 2018년 미국인들이 뽑은 가장 중요한 뉴스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라는 결과가 있는 것처럼 미국인들 역시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을 원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급속히 진전된 북남관계현실이 보여주듯이 일단 하자고 결심만 하면 못해낼 일이 없으며 대화 상대방이 서로의 고질적인 주장에서 대범하게 벗어나 호상 인정하고 존중하는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내놓고 올바른 협상자세와 문제해결 의지를 가지고 림한다면 반드시 서로에게 유익한 종착점에 가닿게 될 것이라고 신년사에서 밝혔다.

 

지난해 남북관계도 처음에는 대화의 장에서 얼굴을 붉힌 적이 있지만,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남과 북 모두 노력했기에 많은 성과를 냈다. 이처럼 미국도 북에 대한 입장을, 북도 미국에 대한 입장을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면 결국 두 나라 모두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북의 통이 큰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지난해 북미관계가 제대로 속도를 못낸 것은 미국이 원인이라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만을 지적하기 보다는 북도 부족함이 있을 수도 있고 서로 노력한다면 반드시 해결될 수 있으니 함께 가자고 끌어주는 것이다.

 

2019년 신년사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의 의지는 변함이 없고, 당신을 믿고 싶고, 만날 의사가 있다고 밝히면서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게끔 만들어주었다.

 

그러나 미국이 변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게 될 수도 있습니다라는 말로 분명한 경고를 했다.

 

2019년 북미관계는 트럼프 대통령이 결단해 미국이 제 할 바를 한다면 북미관계는 빠르게 발전할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현지시간)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멋진 친서를 받았다면서 그들은 이 같은 편지를 쓴 적이 없고, 훌륭한 친서였다고 밝히며, “김 위원장이 만나길 원하고, 자신도 그렇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은 알 수 없으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해 성과를 축하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했을 것이다.

 

전격적으로 친서를 보낸 김정은 위원장의 모습에서 우리는 다시금 확인하게 된다.

 

북은 다 준비되어 있다. 이제 미국만 결단하면 된다.

 

 


광고

분류 :
지구
조회 수 :
187
등록일 :
2019.01.03
15:43:06 (*.36.137.194)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27676/c2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76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구 지구/ 조선의 역사와 현재의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대조선삼한역사학회 아트만 2019-01-26 379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1076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4986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12518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8538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8988
1734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37) 선 제재해제 조치없이 조·미수뇌회담 어려울 것 아트만 2019-02-04 111
1733 지구 베네스엘라 대통령 마두로는 제 2의 베트남 전쟁이 베네스엘라에서 일어나도록 전쟁광들에게 허용해서는 안된다고 호소합니다. 아트만 2019-02-04 168
1732 한민족 [칼럼] 사법적폐농단 제2막 아트만 2019-02-04 76
1731 지구 예정웅 자주논단(434) 트럼프,(Deep State)와 전면전 선언 (2) 아트만 2019-01-24 202
1730 지구 예정웅 자주논단(432) 조선, 미 제재해재 없다면《새로운 길》모색 아트만 2019-01-15 234
1729 지구 예정웅 자주론단(431)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읽은 조선의 신년사 아트만 2019-01-05 233
1728 한민족 [칼럼] 용균 어머니. 마음껏 우세요 아트만 2019-01-05 177
1727 지구 <새로운 진격로>와 <새로운 길> 아트만 2019-01-03 197
» 지구 [신년사 분석]북미관계- 미국이 북에게 시간표를 제출해야 한다 아트만 2019-01-03 187
1725 지구 예정웅 자주논단(430) 미 군산과 결탁된 정계인사들, 주류언론들의 낡은 기존질서 를 혁명적으로 파괴하기 시작한 트럼프 대통령 ― 아트만 2018-12-28 226
1724 지구 대조선에 대한 새로운 해석 아트만 2018-12-28 188
1723 지구 잃어버린 우리 - 단군조선 민족의 진실역사 / 아메리카땅에서 사라진 대조선 코리아는 누구에 의해 사라져야만 했을까요? (특집- 종합편) 아트만 2018-12-16 206
1722 지구 100년 역사전쟁-대조선 금괴 아트만 2018-12-16 271
1721 지구 북미토착언어 - 아메리카대조선 4부 Part2 아트만 2018-12-16 250
1720 지구 아메리카 대조선 시리즈 중간 요약 아트만 2018-12-16 148
1719 지구 [개벽예감 325] 미중패권대전과 한반도의 정세변화 아트만 2018-12-13 282
1718 지구 미국 베네주엘라 붕괴쿠데타 및 대통령 암살계획 실행 중 아트만 2018-12-13 296
1717 지구 예정웅자주론단(427)지난 1년 조, 미 핵협상 결산 조선 너무 손해 봐 아트만 2018-12-12 377
1716 한민족 2차북미정상회담 확정 뒤 통일을 안고 통일처럼 아트만 2018-12-12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