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한민족의 맥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역 사
북 매체, "남을 먹지 않고서는 살 수 없는 흰머리수리"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8/22 [14:04]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매체 ‘서광’은 ‘국조를 통해 본 미국’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구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있는 한 평화롭지 못하며 초식조류는 언제든지 육식조류의 먹잇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매체는 “모든 국가는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지고 특산종이며 나라의 정치이념과 민족의 풍속 등을 반영한 새를 국조로 삼고 있다”며 “덴마크는 종다리를, 독일은 황새를, 스웨덴은 검은티티새를, 영국은 울타리새를 국조로 내세웠으며 많은 나라들이 선의와 평화의 이념을 표현할 수 있는 새를 내세웠으나 미국은 육식조류인 흰머리수리를 국가상징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매체는 “1776년 7월 4일 13개주로 나라의 독립을 선포한 미국은 영국과의 전쟁(1776년-1783년)에서 영토를 배로 확장하였으며 프랑스의 루이지애나지역을 헐값으로 약탈하고 스페인으로부터 플로리다지역을, 멕시코로부터 텍사스지역을, 영국으로부터 오리건지방을 전쟁으로 빼앗는 등 1853년에는 48개주로 국토를 확대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그 후 짜리로씨야(러시아제국)으로부터 알래스카지방을 720만US$로 협잡하고 하와이를 병합하였으며 괌도와 필리핀을 강점하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매체는 “남을 먹지 않고서는 살수 없는 흰머리수리를 국조로 내세운 것은 그들이 자신들을 너무나 잘 알고 있으며 강탈과 침략을 생존방식으로 삼고 있다는 증거로 된다”며 “입주변에 항상 피가 마를 줄 모르는 미국은 9.11사건을 조작하고 <반테러전>의 미명하에 이라크와 아프카니스탄의 원유를 먹어버렸으며 지금은 더 큰 먹이를 노리고 중국에 관세포탄을 퍼 붓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초대 정치인 중 한 명이며 100달러 지폐 초상의 주인공인 벤저민 프랭클린(Benjamin Franklin, 1706년 ~ 1790년)은 미국의 국조로 마지막까지 흰머리독수리에 반대하며 칠면조를 추천했다고 한다.

 

그는 흰머리수리는 죽은 생선을 사냥하고, 다른 새가 잡은 먹이를 가로 채는 등 품행이 나쁜 새로, 도덕적 그리고 생태학적 관념에서 볼 때 품행이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칠면조야 말로 순수한 미국인을 상징하는 데 잘 어울리는 미국의 국조로 용기와 정의감을 갖춘 새라고 절찬했다. 

분류 :
지구
조회 수 :
105
등록일 :
2018.08.27
03:43:42 (*.223.2.214)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history/624509/ef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2450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구 지구/ 조선의 역사와 현재의 숨겨진 진실을 찾아가는 대조선삼한역사학회 아트만 2019-01-26 117
공지 지구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9-06 932
공지 우주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아트만 2015-08-17 4823
공지 한민족 정치포탈 서프라이즈 - 제정신 가지고 사는 이들이 모인곳 아트만 2014-07-12 12124
공지 한민족 뉴스타파 - 시민의 회비로 운영되는 / 믿을 수 있는 언론 아트만 2014-07-12 8404
공지 지구 한민족의 맥에 올려지는 현실 정보에 대하여 아트만 2013-08-03 18828
1681 지구 건국 70돐! 년대와 세기를 승리로 줄달음 쳐온 인민의 나라―모두가 축하하자, 조선의 창건 70돐을 아트만 2018-09-10 211
1680 지구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누구와 싸워야하는가? 아트만 2018-09-08 255
1679 지구 북, "남북관계, 외세 눈치 보지 말고 우리민족끼리 풀어가자" 아트만 2018-09-07 173
1678 한민족 '흑금성' 아닌 '박채서'로 "국가는 비겁했으나 난 후회 없다" 아트만 2018-09-07 168
1677 지구 ‘동지’ 영화를 보고 / 북으로 간 스파이「The Spy Gone North」 아트만 2018-09-03 126
1676 지구 위구르와 한국은 둘도 없는 형제 아트만 2018-09-03 245
1675 지구 미국은 변화된 처지를 깨닫고 처신을 똑바로 해야 한다 아트만 2018-08-30 131
1674 한민족 [영상-포토]양승태 일당 친일 사법농단, 국민적 단죄가 애국이다! 아트만 2018-08-28 96
1673 한민족 북 <판문점선언 가로막고 있는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아트만 2018-08-28 119
1672 지구 북핵 북미대결과 우리민족 우선주의! 아트만 2018-08-28 90
1671 지구 [개벽예감 312] 중국의 핵무력, 일본의 핵야망, 미국의 철군정책 아트만 2018-08-27 161
» 지구 북 매체, "남을 먹지 않고서는 살 수 없는 흰머리수리" 아트만 2018-08-27 105
1669 지구 조선반도 종전선언 만이 평화협정 지름길 아트만 2018-08-23 90
1668 지구 조선, 러시아 극초음속 비행체 마하-10,~20인데―미, 극초음속 속도 마하-5를 넘지 못해 아트만 2018-08-18 165
1667 지구 트럼프, 미국도「우주군」창설하라 지시 아트만 2018-08-12 112
1666 지구 미 행동 없으면 먼저 움직이지 않을 것―조미수뇌회담 성과 망치는 것은 순간 아트만 2018-08-09 123
1665 지구 [개벽예감 308] 비공개 구두약속, 세상을 바꾸는 격변의 기폭제 아트만 2018-07-30 141
1664 한민족 기무사 계엄령, 위수령 문건은 ―박 대통령 친위 군사쿠데타 계획서 아트만 2018-07-27 109
1663 한민족 학살모의집단을 엄호한 송영무야말로 즉각 해임해야 할 악폐장관 아트만 2018-07-27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