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자유마당new

우주는 우리를 돕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의식 있는 삶에
눈을 떠가고 있습니다. 빛의 지
구는 내면에 있는 다양한 차원
의 의식을 통합하여 평화와 조
화의 빛을 내기 시작하는 사람
들의 교류 장소입니다.


신과나눈이야기한국모임
http://cafe.naver.com/cwgkorea


자유게시판

[스크랩] 김대중, 노무현의 북핵 옹호발언

작성자지에스|작성시간13.09.13|조회수27목록댓글 0글자크기 작게글자크기 크게

//

              things_06.gif?rv=1.0.1 김대중 노무현의 북핵 옹호발언 모음

<!--[if !supportEmptyParas]--> <!--[endif]-->

救國300正義軍決死隊 300Righteous National Forces Of Korea 고유번호:123-82-67504

각계각층(청와대,19대국회의원,海外戰友韓人記者단포함네티즌1,300 명에계 개별전송

[부조리부정부패척결정의사회구현]

<!--[if !supportEmptyParas]--> <!--[endif]-->

김대중-노무현의 北核 옹그들의 문제발언은 감추어질 수 없다!

고성혁김대중의 북핵 옹호 발언은 포털검색에서 찾을 수 없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❶ 김대중 재임시절 북한이 핵개발 하면 내가 책임지겠다.

북한 정권의 3차 핵실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언론들마다 보도하고 있다필자는 김대중-노무현 정권이 북한 핵개발에 대해서 비호하거나 옹호한 발언들을 추려보았다그중에 가장 유명한 말은 2001년 김대중의 재임시절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개발할 능력도 없다.

그래서 우리의 대북지원금이 핵개발로 악용된다는 얘기는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다북이 핵을 개발했다거나 개발하고 있다는 거짓유언비어를 퍼트리지 마라, (만약 북에 핵이 개발된다면내가 책임지겠다라고 한 말이었다.

이 발언의 출처가 나온 언론보도를 찾아보았다그 흔적은 많이 남아 있었다.

동아일보 배인준 칼럼아시아투데이의 사설조선일보의 보도 등이 그것이었다모두 인용 보도문이었다연합뉴스 등에서 말하는 스트레이트性 팩트 보도는 포털에서 검색이 되지 않았다.

희한하게도 좌파세력에게 불리하게 적용이 될 수 있는 김대중의 북핵 옹호 발언만 잘 검색되지 않았다그렇다 하더라도 그가 한 말이 감추어 질 수는 없는 노릇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아시아투데이는 2009년 615일자 사설에서 지금 6.15불이행 공방 때인가?’라는 제목으로 김대중의 발언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 김 전 대통령은 평양에 다녀온 이후인 2001년 이 같이 말했다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개발할 능력도 없다그래서 대북지원금이 핵개발로 악용된다는 얘기는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다내가 책임지겠다.

북의 위협이 현실화된 지금 김 전 대통령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김 전 대통령은 이에 답해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이 뿐만 아닌 동아일보 배인준 칼럼에서도 김대중의 발언에 대해서 지적했다.

2009년 617일자 동아일보 배인준칼럼은 <국민이 DJ를 위해 있나>라는 제목으로 김대중의 북핵옹호 발언에 대해서 똑같이 비판했다.

<북에 속고 또 속은 DJ와 >라는 주제의 글 내용엔

그런데 DJ는 북은 1994년에 핵을 포기했다고 주장했고북이 핵을 개발하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했다그가 북핵에 대해 국민 앞에서 했던 수많은 말들은 다 빗나갔다라고 정확한 워딩으로 비판했다.

프리존뉴스의 김주년 기자는 김대중 발언에 대해서 보다 정확하게 기사화했다.

2001년 김대중의 재임시절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개발할 능력도 없다그래서 우리의 대북지원금이 핵개발로 악용된다는 얘기는 터무니없는 유언비어다북이 핵을 개발 했다거나 개발하고 있다는 거짓유언비어를 퍼트리지 마라, (만약 북에 핵이 개발된다면내가 책임지겠다.고 호언장담한 바 있다고 적시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이렇게 김대중의 북핵 옹호 발언의 가장 핵심적인 말은 복수의 언론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그런데 포털에선 이렇게 중요한 김대중의 북행옹호발언에 대한 기사를 팩트기사로써 검색할 수 없었다마치 좌파에 불리한 기사는 의도적으로 검색에서 배제되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이 들 정도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❷ 2004년 10월 6일자

경향신문 창간 58돌 기념 인터뷰에서의 김대중의 발언

경향신문은 창간 58주년을 맞아 김대중 전 대통령과 특별대담을 나눴다이때 김대중은

북한도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든 것의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고 했고요실제 북한은 지금 전쟁할 능력도전쟁할 의사도 없다고 봅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북한은 한 손에는 핵개발을한 손에는 경제를 쥐고 벼랑 끝 전술을 펴고 있는데북한의 의도가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라는 질문에

핵은 수단이고목적은 미국과의 관계 개선입니다미국 핵 앞에서 북한의 핵은 장난감도 아닙니다북한이 미국과 싸워 이길 수 있겠습니까?

북한주민의 굶주림을 해결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되겠습니까.

결국 북한의 목적은 사는 거예요살기 위해서나 죽이면 너 죽고 나 죽는다는 식으로 얘기하는 것이지요.라고 답했다.

그 외에도 2006년 10월 11일 김대중의 전남대 연설에서는

북한의 핵 보유를 악의적으로 무시하고압박과 경제제재를 계속하는 것은 오히려 북한의 도발을 조장하는 결과가 될 것” 오히려 주객이 전도되어 북한이 피해자인 것처럼 말했다.

 

노무현의 대북 옹호발언

2003. 1. 24

북한 핵문제는 시간이 걸리리라 생각하지만 궁극적으로는 평화적으로 해결된다고 생각한다북한도 체제 안정과 경제적 지원을 보장하면 핵 무기를 포기할 의사를 확실히 가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

2004.11.14.

부시대통령 재선성공 직후 미국의 대북 강경책에 제동을 걸었다대화를 통한 북핵의 평화적 해결 외에 무력 행사봉쇄 정책북한 체제 붕괴 등은 수용할 없다.

2004년 11, LA 방문시 발언

북한 핵 주장 일리있는 측면이 있다고 본다.”

2004년 11월 15일 南美순방시

북한은 체제 안전을 보장받으면 핵 개발을 포기할 것이며 누구를 공격하거나 테러를 위해 핵개발을 한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05년 1연두 기자회견

6자회담이 열릴 수 있는 조건은 성숙됐다고 생각한다. '

※ 이 말을 한지 한 달 뒤북한이 핵 보유 선언 하였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2006년 5월 9몽골 방문 당시

북한에 많은 양보를 하려 한다.

2006년 5월 19중소기업인 초청 간담회에서

북핵문제는 그것대로 잘 관리해 나갈 수 있다.

2006년 9월 7핀란드 방문시

북한 핵실험 아무런 징후나 단서를 갖고 있지 않다.

2006년 9월 28, MBC 100분토론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 질문에그런 일이 없도록 노력 중이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그러나 닷새 뒤인 10월 3일 북한 핵실험 하겠다

성명 발표하였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2006년 127일 호주 방문 당시 시드니동포 간담회

북한에 핵무기가 있다고 할지라도 한국의 군사력은 충분히 균형을 이루고 있으며우월적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북한은 설사 핵무기를 갖고 있다 하더라도 (한국에치명적인 상처를 입힐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이기지는 못한다.

더욱이 정복은 불가능하며정복은커녕 지배는 전혀 더 불가능하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救國300正義軍決死隊隊長團

[후원금입금계좌]

농협중앙회 : 301-0017-6550-81 예금주구국300정의군결사대

우리은행 : 1005-001-467511 예금주 구국300정의군결사대

국민은행 : 012501-04-209580 예금주 구국300정의군결사대

<!--[if !supportEmptyParas]--> <!--[endif]-->

박 계 승 대 장 (6.25참전국가유공자)

이 강 성 공동대장 (6.25참전국가유공자)

이 성 록 인천남부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박 준 천 인천서부지구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이 은 준 인천북부지구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홍 철 본부감찰위원회의장 겸경기북부지구대장.

(6.25참전국가유공자)

<!--[if !supportEmptyParas]--> <!--[endif]-->

오 채 영 서울북부지구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이 철 수 서울남부지구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주 병 철 서울서부지구대장(6.25참전국가유공자)

RICHARD K. HONG(한국명 홍선길)미주(LA)지대장

(6.25참전국가유공자)

<!--[if !supportEmptyParas]--> <!--[endif]-->

김 봉 건 (Bong-Keon KIM)본대 고문.미주지대상임고문 (미국토방위군지원사령부少將국토안보부31사단장)

서 석 구 법률상임고문(전 판사 현직 변호사)

최 우 원 자문교수단장 (부산대학교 철학과 교수)

1950년 6월 25일 북괴 김일성 불법 가습 남침은 확실한 역사이다

누가 역사를 왜곡하여 후손에게 가르치려 하는가?

몸의 상처는 치유 이후에도 상처가 남 듯 역사 또한 그러 할진데

감춘다고 영원히 보이지 않다는 어리석음에 머물지 말라.

                           한국호국보훈 선양회

<!--[if !supportEmptyParas]--> <!--[endif]-->

 

스크랩 원문 :國 家 中 興 會
조회 수 :
14
등록일 :
2022.05.22
02:06:52 (*.39.245.76)
엮인글 :
http://www.lightearth.net/free0/695834/6a7/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lightearth.net/6958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국제정세와 관련하여 실시간 전달되는 중요한 정보를 금일부터 올립니다. 아트만 2020-05-14 22522
공지 현재 진행중인 국내, 국제정세에 대하여.. 아트만 2020-01-09 26689
공지 어보브 메제스틱 (한글자막) -- 데이빗 윌콕, 코리 굿 출연 / "트럼프왕과 기사이야기" [1] 아트만 2019-10-20 24888
공지 유엔 각국대표부에 보내는 제안서 [2018. 8. 29.] 아트만 2018-08-29 35037
공지 우리가 지금 이곳 지구에 있음은 우연이 아닙니다. [1] 아트만 2015-08-18 97226
공지 [릴루 마세(Lilou Mace)] 포스터 갬블(Foster Gamble)과의 인터뷰 1부/ 2부 아트만 2014-05-10 110001
공지 가슴으로 느껴보세요 - '빛나는 꿈들' [2] [46] 관리자 2013-04-12 141593
공지 자본주의 체제가 총체적 사기 임을 알려주는 동영상(한글자막) [67] 관리자 2012-12-09 164296
공지 각성을 위한 준비 --마이트레야(미륵) [7] [57] 관리자 2011-08-17 204479
공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 [3] [54] 관리자 2010-06-22 316084
16944 [기적수업 이야기1] 기적수업은 에고를 완전히 연구하는 PAS(Personality Assessment System성격파악시스템)에서 나왔다. 프로이트와 융의 업적에 비견할만한 것 [3] 이드 2022-05-24 120
16943 원숭이 두창 사기극에 속지 맙시다 [3] 베릭 2022-05-24 207
16942 국민 70% 맞을 두창 백신 비축 - 현재로는 백신 의무 접종 가능성 낮아 [1] 베릭 2022-05-23 110
16941 토토님 마음 써주셔서 고맙습니다. [12] 베릭 2022-05-23 74
16940 베릭님 은하수님 서로 조금만 양보하시게요 토토31 2022-05-23 53
16939 외계인이 있음을 암시하는 듯한 유일한 성경구절 이사야 13장 5절 은하수 2022-05-23 51
16938 무능한 하나님에 대한 거시적 미시적 관점 아눈나키vs드라코니언 2022-05-22 49
16937 5.18은 폭동이 아닙니다. [11] 토토31 2022-05-22 59
16936 대인기피'인 내가 사람들과 어울려 사는 법 [5] 베릭 2022-05-22 46
16935 내 몸의 방패, ‘면역력’을 높이는 식품 8가지 [2] 베릭 2022-05-22 43
16934 깨달은자 빛의 길을 가고 있는자와 멘붕 온경우 [2] 선장 2022-05-22 126
16933 북한 핵 불가능 떡밥과 분석 [1] 베릭 2022-05-22 28
16932 광명성 3호 위성 발사와 3차 핵실험 (2012 ~ 2016) [5] 베릭 2022-05-22 22
16931 북핵 위기 ㅡ1994 ~2007 [12] 베릭 2022-05-22 25
16930 이회창 반중, 다문화반대, 한미동맹강화, 군사력강화, 사행집행, 여성부폐지 맘에 듭니다 은하수 2022-05-22 165
» 김대중, 노무현 북핵 옹호 발언 은하수 2022-05-22 14
16928 북핵 1955년부터 연구 시작 [3] 베릭 2022-05-22 13
16927 조갑제 ㅡ"북한특수부대의 광주개입" 주장은 믿을 수 없다! [3] 베릭 2022-05-22 21
16926 화려한 휴가 ㅡ영화속으로 / 광주 1980년 5월 이야기 [4] 베릭 2022-05-22 21
16925 518가지고 언론들이 개돼지들 가지고 노는 거 같네요. [5] 은하수 2022-05-21 24